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의 미국] 보라색 차림 클린턴 “소녀들이여, 꿈을 잊지 마세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는 9일 패배를 인정하며 “우리는 단단한 유리천장을 깨지 못했지만 머지않아 누군가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장면을 보고 있는 소녀들은 스스로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걸 한 치도 의심하지 말라”고 했다. 사진은 연설 도중 울음을 참는 클린턴과 남편 빌 클린턴. [AP=뉴시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는 9일 패배를 인정하며 “우리는 단단한 유리천장을 깨지 못했지만 머지않아 누군가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장면을 보고 있는 소녀들은 스스로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걸 한 치도 의심하지 말라”고 했다. 사진은 연설 도중 울음을 참는 클린턴과 남편 빌 클린턴. [AP=뉴시스]

“아임 소리(I’m sorry·미안하다).”

힐러리 클린턴의 정치 이별사는 간단했지만 감동적이고 인간적이었다. 뉴욕의 윈덤 뉴요커 호텔 3층 홀에서의 13분간 승복 연설에서 그는 몇 번이고 복받쳐 오르는 감정을 억눌렀다. 연단에 나란히 서 있던 팀 케인 부통령 후보를 비롯해 가장 앞줄에 앉아 있던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 ‘수양딸’ 후마 애버딘 등 선거캠프 관계자들은 눈물을 훔치며 흐느꼈다.

클린턴의 심정은 복장에 드러났다. 그는 검은 바탕에 원색의 보라색 상의를 입었다. 뒤에 선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보라색 넥타이를 맸다. 보라색은 일반적으로 우울함과 슬픔을 상징한다.

CNN은 “클린턴 부부의 패배에 대한 충격이 얼마나 큰지 색깔 하나로 알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CNN 여성 진행자의 옷도 보라색이었다. 반면 LA타임스는 “검은색은 애도를 상징하며, 보라색은 ‘빨간 주(공화당 색깔)’와 ‘파란 주(민주당 색깔)’를 하나로 섞은 ‘정치적 통합’을 뜻한다”며 “‘나의 선거는 끝이 났지만 이 나라는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1년 반 동안의 유세에서 늘 고고하고 자신감으로 가득 찼던 클린턴의 모습은 이날 180도 달랐다. 패배를 받아들이기 힘든 솔직한 마음도 털어놓았다. “이건 우리가 간절히 원했고, 또 이루기 위해 무진 애를 썼던 그런 결과가 아니었다. 여러분이 느끼는 절망감을 나도 느낀다. 고통스럽다. 이는 상당히 오래 갈 것 같다.”
 
 

여성 대통령의 벽이 높았음도 털어놓았다. 그는 2008년 워싱턴 국립빌딩박물관에서의 경선 패배 연설에서 “유리천장(여성의 진출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깨지는 못했지만 1800만 개(총득표)의 금을 냈다”는 명언을 남겼다. 그리고 8년 후 민주당 대선후보를 따낸 지난 7월 전당대회에선 “난 이제까지 유리천장에 가장 큰 금을 냈다”고 했다. 이를 의식한 듯 클린턴은 이날 “우리는 아직 높고 단단한 유리천장을 깨지 못했다. 하지만 언젠가, 누군가가 유리천장을 깰 것이다. 희망컨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빠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의 여성 대통령 등장을 이렇게 갈망했다. “선거기간 중 나에게 신념을 불어넣어 준 젊은 여성들이여. 난 당신들의 ‘챔피언’이었다는 사실보다 더 자랑스러운 게 없다. 그리고 이 장면을 보고 있는 모든 소녀들이여. 그대들은 꿈을 좇고 이루기 위해 모든 기회를 찾을 수 있는, 소중하고도 파워풀한 존재임을 결코 잊지 말아달라.” 이 대목에서 실내를 가득 메운 지지자들 상당수가 울음을 터뜨렸다. 남편 빌도 눈물을 훔쳤다.

그는 트럼프에 대한 예의를 갖추며 부탁도 곁들였다. 클린턴은 “우리는 트럼프에게 열린 마음으로 임하고 그에게 나라를 이끌 기회를 줘야 한다”며 “다만 우리 민주주의는 법 앞에 평등하고 종교와 표현의 자유를 중시하며, 그걸 반드시 지켜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클린턴의 승복 연설은 모든 언론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심지어 반(反)힐러리 운동을 이끈 보수 언론들도 찬사를 보냈다. 보수 잡지 위클리스탠더드는 “선거기간 동안 가장 인간다운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의 칼럼니스트 크리스 실리자는 “(클린턴이) 이런 순간에 어떻게 자신을 제어하는지 난 알 수 없다. 나 같으면 펑펑 울었을 것”이라고 했다. NBC방송 ‘모닝 조’ 진행자인 조 스캐보로는 “그녀는 정권을 차지하지 않아도 내 딸에게 훌륭한 본보기가 됐다”고 말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