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대-농촌진흥청, 학술·연구 교류 협약 체결

▲ 10일 인천대 송도캠퍼스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농진청-인천대 인력 양성 및 학술연구 교류에 관한 협약식에서 조동성 인천대 총장(가운데 오른쪽)과 정황근 농촌진흥청장(가운데 왼쪽)이 협약서에 서명한 뒤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는 10일 송도캠퍼스 영상회의실에서 농촌진흥청과 전문 인력 양성과 공동연구를 위한 학·연 협동연구 및 인적·물적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학·연 협동연구 석·박사 학위과정 설치 운영 등 맞춤형 인력 양성과 겸임교수, 현장명예연구관 등 상호 인적 교류에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특히 농촌진흥청의 지속가능한 농식품생명과학의 새로운 패러다임인 식물유전체, 곤충, 나노바이오 등 농생명공학 분야는 인천대에서도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연구로,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농식품생명과학 분야 융·복합을 위해 양 기관이 협력키로 했다.



인천대는 올해 곤충 관련 연구·개발 산업화를 위해 국내 최초의 ‘매개곤충자원융복합연구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며, ‘식물 저분자량 대사체군의 분석 및 평가·해석, 생리활성 물질의 탐색 연구’를 위한 ‘식물대사체연구소’도 설립 예정이다.



이들 연구소는 농촌진흥청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상황으로,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설립 및 운영에 탄력을 받게 됐다.



정황근 농촌진흥청장은 “농식품과학 분야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바이오, ICT 등과의 기술 융·복합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대학과는 융·복합 공동연구와 우수 연구 인력을 공동으로 양성하는 등의 긴밀한 협력관계가 절실하다”며 “앞으로 인천대와 공동연구 추진과 전문 인재 양성에 상생협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동성 인천대 총장은 “인천대는 대학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바이오 중심 대학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정보기술이 지난 20년간 대한민국의 산업을 이끌어 왔다면 향후 20년은 바이오가 미래 먹거리를 준비할 것인 만큼 인천대와 농진청이 학·연 협력을 통해 농식품과학 분야를 이끌어 갈 상생 협력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인천대에서는 ‘농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바이오이노베이션’이란 주제로 농진청-인천대 공동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김원용기자/wykim@joongboo.com





 


[인기기사]


·경기도교육청 "야자 폐지, 정책수립과정 안거쳤다"...이재정 교육감 최측근 발언 파장 [2016/11/10] 

·'트럼프 쇼크'… 경기도내 기업, 섬유·자동차 수출타격 불가피 [2016/11/10] 

·경기도내 역세권 분양시장 주변 '떴다방' 활개 [2016/11/10] 

·경기도 볼링협회 정장식 회장 "대학 볼링팀 창단 주력" [2016/11/10] 

·트럼프 쇼크… 경기지역 수출손실액 5조원 추정 [2016/11/10]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