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창했던 검단신도시 계획…10년 간 끝없는 파행 반복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이 사실상 중단되자 ‘검단을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이 9일 오후 대책마련을 촉구 하고 있다. [인천=장진영 기자]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이 사실상 중단되자 ‘검단을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이 9일 오후 대책마련을 촉구 하고 있다. [인천=장진영 기자]

정부가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서울 송파, 경기 파주·김포 등과 함께 ‘수도권 3기 신도시’ 차원에서 야심하게 추진해온 인천 검단신도시 계획이 10년간 파행을 반복하고 있다.

파주·김포와 3기 신도시 거론됐지만
토지보상·군부대 문제로 허송세월
두바이, 5조 투자 스마트시티 추진
인천시와 이견보여 사업 사실상 중단
주민들도 “추진” “백지화” 입장 갈려

서울 강서구와 가까운 입지 조건 덕분에 인천 검단 지역은 정부(당시 건설교통부)가 2006년 10월 발표한 수도권 3기 신도시 계획에 포함됐다. 이듬해 정부가 인천 서구 당하·원당·마전·불로동 일대 1118㎡를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지정했다. 정부는 이어 2010년 인근 대곡동 일원 694만㎡를 추가로 택지개발예정지구(2지구)로 지정했다. 택지지구가 1812만㎡로 늘어났다.
하지만 이후 택지개발 대상 부지에 포함된 군부대 이전과 토지보상 문제 등으로 사업이 진척을 보지 못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경기가 나빠지고 인천시의 재정난까지 겹치면서 검단신도시 사업이 큰 위기를 맞았다. 정부는 2013년 검단신도시 2지구의 개발 계획을 취소했다. 사업 대상 면적이 1812만㎡에서 1118만㎡로 줄었다.

인천시는 2015년 검단신도시 이름을 검단새빛도시로 바꾸고 신도시 개발 사업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2023년까지 아파트 등 7만4736가구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핵심유치 시설로 주목받았던 중앙대 검단캠퍼스 조성 사업이 무산되면서 타격을 받았다. 지난해 3월 유정복 인천시장이 검단새빛도시 대상부지(1118만㎡) 중 470만㎡에 ‘검단 스마트시티’를 건설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분위기가 살아나는 듯했다. 올 1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컨소시엄이 토지대금 등 5조원을 투자해 글로벌기업을 유치하고 업무·주거·오락·교육 기능을 갖춘 자족도시를 건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올 8월에는 2조6100억원의 토지 매각 대금을 지급하기로 두바이 측과 합의했다. 지난달 초에는 UAE 측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설명회와 출범식도 열었다. 곧 건물이 쑥쑥 올라갈 것처럼 안전 펜스도 세워져 지역 주민들이 기대감을 가졌다.
사업 착수 움직임이 구체화하는 듯하자 이 일대 집값도 들썩였다. 스마트시티 부지와 인접한 원당동의 경우 올 초 2억7000만~2억8000만원 하던 99~108.9㎡(30평형) 규모의 아파트 가격이 지난달 초 3억2000만~3억3000만원으로 뛰었다.

하지만 인천시가 지난달 “계약이행보증금 명목으로 내년 1월까지 6000억원을 내라”는 등 몇가지 요구를 제시하자 두바이 측이 이달 초 인천시의 요구에 동의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이 때문에 스마트시티 사업이 사실상 중단됐다. 이상식(55) 명가부동산 대표는 “이런 소식이 알려지면서 집값이 한달 사이에 2000만~3000만원 이상 떨어졌다”고 말했다.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 전망이 급격히 불투명해지면서 주민들 내부에서도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집 주인을 중심으로 한 주민들은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의 계속 추진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오후 7시20분쯤 인천시 서구 인천지하철2호선 완정역 1번 출구 쪽에서 촛불 시위를 벌였다. 집회를 연 ‘검단을 사랑하는 모임’의 전상덕 위원장은 “사업이 부진해 검단 주민들이 이미 많은 상처를 받았다. 인천시는 두바이와 계약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자영업자를 비롯한 다른 주민들은 “인천시가 스마트시티 사업을 빨리 정리하고 검단새빛도시 건설 사업(648만㎡)에 매진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스마트시티에 치중하다 검단새빛도시 1-1, 1-2공구 개발이 지난해 12월부터 중단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은 “인천시가 스마트시티 협상에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해 검단 개발 사업 자체가 1년 넘게 중단되고 검단새빛도시를 개발하는 인천도시공사의 재정에도 빨간불이 켜졌다”며 두바이 측과의 협상 종료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공식적인 사업 중단 여부를 놓고 내부 협의 중인데 빨리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글=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사진=장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