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 증시 하루 만에 “다시 보자 트럼프”

9일 ‘트럼프 쇼크’로 떨어졌던 코스피가 하루 만에 2000선을 회복했다. 10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44.22포인트(2.26%) 오른 2002.60으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 장진영 기자]

9일 ‘트럼프 쇼크’로 떨어졌던 코스피가 하루 만에 2000선을 회복했다. 10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44.22포인트(2.26%) 오른 2002.60으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 장진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45대 대통령에 당선된 9일 한국과 아시아 증시는 휘청거렸다. 하지만 하루 만인 10일 국내와 아시아 증시는 회복세를 보였다. 이에 앞서 9일(현지시간) 미국 다우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모두 1% 이상 상승했다. 트럼프의 당선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이 출렁일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주요국 증시는 안정세를 보였다.
시장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눈에 띄는 건 트럼프의 정책에 깃든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그림자다. 트럼프와 레이건의 정책이 유사해 향후 주가 흐름도 레이건 시대와 유사한 모습을 보이지 않겠느냐는 분석이다. 둘은 강경 보수주의자로 공통점이 많다. 레이건의 선거 구호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였다. 트럼프의 캐치프레이즈도 똑같았다. 당선 전 유가가 하락하고 달러 가치가 상승한 경제 환경까지 비슷하다.

레이건 닮은 ‘트럼프노믹스’
감세·규제 완화·인프라 확대
공약 관련주 뛰며 증시 반등
레이건 때 3저 호황 재현 기대
일부선 “수혜주 옥석 가려야”

트럼프의 경제 공약은 ▶재정지출 확대 ▶세금 감면 ▶금융 규제 완화 ▶오바마케어 폐지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이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트럼프는 법인세를 35%에서 15%로 낮추는 등 규제완화 정책을 펴겠다고 했다”며 “공약이 실현되면 미국 기업의 이익도 증가해 주가가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장면은 레이건 시대와 판박이다. 당시 레이건은 법인세 등 세금을 30% 줄이고 군비 증가를 추진했다. 규제를 대폭 철폐했고 작은 정부를 지향했다. 여기에다 미국 경제 회복을 위해 플라자합의 같은 경쟁국을 윽박지르는 정책도 폈다. 레이건이 2기 임기를 시작한 1985년 미국은 재정 적자와 무역수지 적자라는 쌍둥이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레이건 행정부는 소득세를 줄이고 재정지출은 늘린 결과 대규모 재정적자가 발생했다. 무역수지도 적자를 면치 못했다. 일본 같은 경쟁국이 외환시장에 개입해 통화가치를 낮춰 일본 기업의 가격 경쟁력을 지원한 결과였다. 결국 레이건 행정부는 이 해 9월 뉴욕의 플라자 호텔에서 프랑스·독일·일본·미국·영국 등 G5 재무장관회의를 열고 엔화 가치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리는 플라자합의를 이끌었다. 이 합의를 통해 레이건 행정부는 달러화 가치를 떨어뜨려 수출 경쟁력을 높였다. 이 결과 불황에서 탈출하고 90년대 미국의 황금기를 이끌어냈다.

한국도 수혜국이었다. 86~88년 저유가·저금리·저달러의 3저(低) 시대가 오면서 국내 경기도 호황세를 탔다. 당시 3년간 한국 증시 주가 상승률은 462.1%나 됐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레이건 정부 때 경제 흐름을 보면 트럼프 정부의 미래 모습을 일부 유추할 수 있다”며 “주가 흐름도 참고할 만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모든 업종의 주가가 같은 움직임을 보일 수는 없다. 트럼프는 레이건과 달리 강력한 보호무역주의를 주장한다. 10일 한국 증시에서 삼성전자(3.32%)·SK하이닉스(3.40%)·포스코(6.7%) 등 시가총액 상위 10위 의 주가는 상승세를 보였다. 트럼프가 규제를 없애겠다고 한 제약·금융주의 오름세도 두드러졌다. 그러나 자동차·철강 수출 관련 기업인 현대차(-3.73%)·현대모비스(-5.88%) 등의 주가는 하락했다. 트럼프는 경쟁국의 자동차·철강 산업이 일자리를 빼앗는다고 보고 무역장벽을 쌓겠다고 천명했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미국 시장과 직접 관련이 없는 트럼프 수혜 기업 주가가 상승하기는 힘들다”며 “사드 배치 철회나 저금리 정책에 관한 공약을 트럼프가 이행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해 투자자는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3저 호황
86~88년 저유가·저달러·저금리로 인해 국내 경기가 호황인 걸 말한다. 레이건 대통령이 85년 플라자합의로 일본 엔화 가치를 끌어올렸다. 한국은 86년 유가가 바닥을 찍은 상태에서 엔고라는 호재를 만나 수출이 급성장하면서 경기가 좋아졌다.

글=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사진=장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