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민무력부장傳(1)] 초대 인민무력부장 최용건

 ♦ 북한의 인민무력부는 한국의 국방부에 해당한다. 군사관련 외교업무와 군수·재정 등을 맡고 있다. 과거 국방위원회 산하의 군사집행기구였지만 지난 6월부터 국방위원회를 확대 개편한 국무위원회로 산하로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인민무력부는 인민무력성으로 바뀌었고 인민무력부장도 인민무력상으로 호칭이 변경됐다. 이런 변화는 1948년 민족보위성으로 출범한 이래 4번째다. 1972년 인민무력부, 1998년 인민무력성, 2000년 인민무력부, 2016년 인민무력성으로 바뀌었다. 현재 박영식 인민무력상은 권력서열 16위다. 계급은 대장이다. 북한군을 대표하는 인민무력상(편의상 인민무력부장)들의 면면들을 알아보고 그들의 눈으로 북한 권력의 변화를 알아보고자 한다. [주]
 

최용건 군사 능력 뛰어났지만 정치력에서 김일성에 밀려
 
초대 인민무력부장은 최용건(1900~1976)이다. 당시는 민족보위상으로 불렸다. 조국과 민족을 보위하는 인민군대라는 뜻에서 그렇게 지어졌다. 최용건은 1948년 2월 8일 조선인민군을 창건하면서 그 직책에 올라 1957년까지 맡았다. 북한 현대사에서 최용건 만큼 화려한 이력을 가진 사람도 드물다.

그는 중국 황포군관학교 교관, 동북항일연군 제7군단장·제2로군 참모장, 민족보위상, 서해안방어사령관, 인민군 차수,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정치국 상무위원, 국가부주석 등을 역임하면서 북한 현대사에서 김일성 다음 가는 위치에 있었다.
평양 대성산 혁명열사릉 최고 상단에 위치한 최용건의 흉상이다. [사진 중앙포토]

평양 대성산 혁명열사릉 최고 상단에 위치한 최용건의 흉상이다. [사진 중앙포토]

특히 최용건이 항일투쟁시기에 맡은 중국 황포군관학교 교관, 동북항일연군 제7군단장·제2로군 참모장 등은 김일성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위치였다. 김일성은 당시 동북항일연군 제1로군 제6사장을 맡을 때 였다. 최용건 부대가 정규군이었다면 김일성 부대는 빨치산 수준이었다.

그리고 최용건은 10대 원수였던 중국 인민해방군의 주더(朱德)·허룽(賀龍), 저우언라이(周恩來) 등과 절친했다. 따라서 북·중 관계는 최용건이 도맡아 했다. 예를 들면 중국 정부 수립 20주년 기념식에 최용건이 단장으로 참석할 정도였다. 엄밀히 따지면 최용건이 김일성을 대신해 북한을 통치했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화려한 스펙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역사는 승자를 중심으로 쓰여지는 법. 북한의 역사는 김일성에 충성하는 최용건의 모습만 그리고 있다.

두 사람의 첫 조우는 1941년 소련 하바로프스크에서 열린 항일연합군 지휘 간부회의에서다.
소련은 1930년대 후반에 연해주에 거주하는 한인들을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지방으로 강제 이주 시킨 뒤 1940년대 만주에서 오는 중국인 및 한인 유격대원을 환영했다. 이에 따라 모든 동북항일연군 부대의 생존자들은 1940년부터 1941년 사이에 소련으로 탈출했다.
12살이나 어린 김일성이 먼저 하바로프스크에 온 최용건의 숙소를 찾아가 인사를 드렸다. 당시 그들의 나이는 최용건 41살, 김일성 29살이었다. 그 이후 최용건이 소련 88여단 부참모장과 정치위원으로 활동할 동안 김일성은 제1대대장으로 근무했다.

두 사람의 운명이 바뀐 것은 1945년 북한으로 들어오면서 부터다. 소련이 김일성을 미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김일성이 권력의 정점에 먼저 다가갔다. 소련은 1948년 초대 내각을 구성하면서 김일성을 수상, 최용건을 민족보위상에 앉혔다. 김일성의 판정승이었다.
1958년 10월 북한에서 마지막으로 철수하는 중국군을 평양역에서 환송하는 북한 수뇌부. 왼쪽부터 최용건, 중국 인민지원군사령관 양롱, 김일성이다. [사진 중앙포토]

1958년 10월 북한에서 마지막으로 철수하는 중국군을 평양역에서 환송하는 북한 수뇌부. 왼쪽부터 최용건, 중국 인민지원군사령관 양롱, 김일성이다. [사진 김명호]

최용건은 민족보위상으로 6.25전쟁을 치른다. 김일성이 최고사령관이었고 최용건은 조선인민군 총사령관이었다. 하지만 최용건은 남침에 반대할 정도로 전쟁에 소극적이었다. 따라서 전쟁은 김일성 최고사령관, 김책 전선사령관, 강건 총참모장 라인으로 참전했고 그는 서울방어와 인민군 재건을 지휘했다. 최용건은 전쟁 도중 팔에 부상을 입어 수술을 받기도 했다. 북한은 김일성이 부상 당한 최용건을 위로해 주고 따뜻하게 대해 주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김일성은 6.25전쟁 이후 1953년 최용건에게 대장 보다 한 단계 높은 차수 계급장을 달아주었다. 당시 김일성은 최용건의 존재감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외국에 다녀오면 그를 위한 선물을 준비할 정도였다. 이를 통해 김일성은 최용건을 자신의 사람으로 만들고 싶어했다. 그래서 자신의 심복이었던 김책이 6.25전쟁 중에 사망하자 최용건을 가장 신뢰했다. 최용건이 환갑이 된 1960년 6월에 생일상을 차려주면서 노력영웅칭호까지 붙여 주었다.
최용건(맨 오른쪽)이 함경남도 함흥시 기계공장을 방문했을 때의 모습이다. [사진 중앙포토]

최용건(맨 오른쪽)이 함경남도 함흥시 기계공장을 방문했을 때의 모습이다. [사진 중앙포토]

북한은 6.25전쟁 이후 전쟁 복구 사업에 바빴다. 그래서 국방은 6.25전쟁에 참전한 뒤 계속 북한에 주둔했던 중국 인민해방군에 의지했다. 따라서 민족보위상의 역할은 지금 인민무력상 만큼 크지 않았다. 중국군은 1958년 완전 철수했다. 김일성은 중국과의 친분 때문에 6.25 전쟁 이후에도 그를 계속 민족보위상에 앉혔다.

중국군이 철수할 시작할 즈음에 그는 군복을 벗고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정치국 상무위원, 국가 부주석을 역임했지만 평생 군인으로 살아온 그는 썩 마음에 내키지 않았다. 김일성의 관계는 1960년대 북한 군대에 김일성 우상화가 퍼지면서 틀어지기 시작했다. 자신의 심복이었던 김광협, 김창봉 민족보위상이 차례로 숙청되면서 자신도 연금상태가 됐다.
류사오치 중국 국가주석이 1963년 9월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일성과 최용건이 그를 영접하고 있다. 김일성 뒤로 최용건이 보인다. [사진 중앙포토]

류사오치 중국 국가주석이 1963년 9월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일성과 최용건이 그를 영접하고 있다. 김일성 뒤로 최용건이 보인다. [사진 김명호]

이제 그에게 남은 것은 마지막 인생을 어떻게 정리하는가였다. 병명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는 오랫 동안 병환으로 침대에 누워 있었다. 북한은 김일성이 한해 두해 늙어가는 최용건을 몹시 가슴아파했다고 기록했다. 그리고 최용건은 1976년 9월에 사망했다.

아울러 북한은 1976년 9월 20일자 그의 부고란에 ‘최용건 동지는 자기 생애의 마지막 순간까지 당의 유일사상체계를 확고히 세우고 그 어떤 어렵고 복잡한 환경속에서도 추호의 동요도 없이 오직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 끝없이 충직했다’고 적었다.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ko.soos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