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빠른 일본, 마비된 한국…아베, 트럼프와 17일 뉴욕 회담

아베 신조(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일본 총리·왼쪽)과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뉴욕에서 첫 회담을 갖기로 하는 등 발빠른 외교 대응에 나섰다. 불확실성이 커진 미·일 동맹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주일미군 분담금 문제 등을 논의하고 개인적인 신뢰 관계를 신속하게 구축하기 위해서다. 아베 총리는 10일 트럼프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공식 회담을 요청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박근혜 대통령도 이날 트럼프 당선인과 통화했지만 최순실 사태로 국정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여서 언제 회동할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당선인의 전화회담은 약 20분간 진행됐다. 아베는 “트럼프 당선인의 보기 드문 리더십으로 미국이 보다 위대한 나라가 될 것을 확신한다”며 당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세계 경제성장의 중심인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은 미국이 가진 힘의 원천”이라며 “강고한 미·일 동맹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뒷받침하는 불가결한 존재”라고 강조했다. 또 “되도록 빨리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당선인은 “훌륭한 제안이다. 꼭 만나서 긍정적인 논의를 하고 싶다”며 화답했다. “아베 총리의 경제정책 등 오늘까지의 업적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앞으로 수년간 함께 일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미·일 관계는 탁월한 파트너십이다. 이 특별한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는 오는 19~20일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뉴욕을 찾아 트럼프를 만날 계획이다. 내년 1월 20일 미국 대통령 취임식이전부터 트럼프 당선인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려는 구상이다. 오는 14일엔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총리 보좌관을 미국에 파견한다. 트럼프 정권 인수팀 관계자와 접촉해 새 정부의 정책과 인사 등 정보들을 수집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지난 9월 뉴욕에서 클린턴 후보와 회담을 갖고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공을 들였다. 반면 공직 경험이 없는 트럼프 당선인과는 연결 고리가 거의 없다. 일본 정부가 지금까지 쌓아온 미 공화당과의 파이프도 작동하지 않는 상태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은 10일 “미·일 경제관계는 가장 중요하다. 긴밀한 관계를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또 “일본이 TPP 발효를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다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당선을 축하한다. 한·미 동맹은 지난 60여년간 도전에 함께 맞서며 신뢰를 쌓아왔다. 동맹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미국은 한국을 방어하기 위해 굳건하고 강력한 방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흔들리지 않고 한국과 미국의 안보를 위해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