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의 미국] 미국 첫 동구권 이민자 퍼스트레이디 탄생

미국 역사상 첫 동구권 이민자 출신 퍼스트레이디가 탄생했다. 도널드 트럼프의 세 번째이자, 24세 연하 아내인 멜라니아 트럼프(46·사진)다. 멜라니아는 1970년 4월 26일 슬로베니아(구 유고슬라비아) 제2도시 노보메스토에서 태어났다.

부인 멜라니아 슬로베니아서 출생
뉴욕에서 모델 활동 중 남편 만나
독일·프랑스어 등 5개 국어에 능통

미국식 이름으로 바꾸기 전엔 멜라니야 크나브스로 불렸다. 아버지 빅토르는 자동차·오토바이 대리점을 운영했고, 슬로베니아 공산당원이었다. 어머니 아말리야는 아동복 회사에서 일했다. 멜라니아에겐 언니 이네스가 있다.

멜라니아는 16세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2년 뒤엔 이탈리아 밀라노의 모델회사와 계약을 맺고 이탈리아·프랑스 등에서 일했고, 26세 때인 96년 미국에 진출했다. 슬로베니아 명문인 류블랴나 대학에 입학했지만 1학년 때 중퇴할 정도로 모델 활동에 적극적이었다. 미국으로 온 지 1년 만인 97년 뉴욕 패션위크 행사에서 트럼프를 처음 만났다. 당시 두 번째 부인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던 트럼프는 멜라니아에게 반했다. 구애 끝에 둘은 2005년 결혼했고, 이듬해 아들 배런을 낳았다. 그해 멜라니아는 미국 시민권을 얻었다. 슬로베니아어를 포함해 영어·프랑스어·세르비아어·독일어 등 5개 국어를 구사할 수 있다고 한다.

멜라니아는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와 달리 대선 유세 전면에 나선 적이 거의 없다.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건 7월 18일 클리블랜드 공화당 전당대회가 유일했다. 당시 트럼프는 “차기 퍼스트레이디”라고 부인을 소개했고, 멜라니아는 동유럽 억양이 강한 영어로 “미국을 위해 싸울 적임자”라며 남편에 대한 지지를 호소해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이내 연설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일부 대목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가 2008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했던 연설과 판박이였기 때문이다. 이후로도 취업비자 없이 미국에서 모델 활동을 했다는 불법 취업과 학력 위조 논란이 불거졌다. 대선 경선 땐 트럼프의 경쟁자 테드 크루즈가 멜라니아의 20년 전 모델 시절 전신 누드 사진을 캠페인에 악용해 곤욕을 치렀다.

대선 기간 대외 노출을 자제했던 만큼 퍼스트레이디가 돼서는 어떤 활동을 보여줄지 세간의 관심이 쏠린다. 멜라니아는 과거 퍼스트레이디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표명했다. 99년 트럼프가 정치에 입문했을 때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남편이 대통령이 된다면 베티 포드나 재클린 케네디처럼 내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티는 제38대 제너럴 포드 대통령, 재키는 제35대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부인으로 둘 다 대표적인 내조형 퍼스트레이디로 꼽힌다.
관련 기사
최근 여성 잡지 하퍼스바자 인터뷰에선 “나는 공개적으로 정치적 행동을 하진 않지만 사적인 자리에서는 정치적이다. 무엇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두 안다”고 했다. 또 “언론은 내가 부끄러움을 탄다고 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고도 말했다.

대선 막판에는 멜라니아의 차분한 태도가 트럼프의 거친 이미지를 보완했다는 긍정적 평가가 미 언론에서 나왔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