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스트하우스·야시장…관광 명소 속도 내는 대구 서문시장

대구 중구 서문시장의 관광 명소화 작업이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6월 야시장이 문을 연 데 이어 시장을 찾는 관광객을 위한 숙박시설도 등장한다. 서문시장은 점포가 4000여 개인 전통시장으로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대구시는 8일 서문시장 주변에 게스트하우스 만들고 야시장에 아케이드를 설치하는 등 관광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작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한옥 리모델링해 관광객 숙소 활용
스파밸리·수성못 연계 관광코스도

게스트하우스는 건어물상가 뒤쪽에 마련된다. 한옥 두 채를 임차해 리모델링한 뒤 숙소로 운영된다. 3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국내외 관광객들이 서문시장과 야시장을 편하게 둘러볼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외국인들에겐 한옥을 알리는 역할도 할 전망이다. 내년 4월께 문을 열 예정이다.

서문시장 진입로 330m 구간에는 전동개폐식 아케이드가 설치된다. 이곳에선 매일 오후 7시부터 야시장이 열린다. 비가 올 때도 관광객들이 야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아케이드는 내년 상반기 중 완공된다. 내년 초엔 서문시장 내 명품프라자 3층에 330㎡ 규모의 면세점도 문을 연다.

시는 서문시장과 연계한 야간 관광 프로그램도 만든다. ‘밤이 즐거운 대구 야행’이다. 서문시장 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하는 내외국인이 대상이다. 오후 6시30분 서문시장에서 출발해 달성군 가창면의 스파밸리 야경과 수성못 분수 쇼 등을 관람한 뒤 서문시장으로 돌아와 야시장을 관광하는 코스다.

야시장의 공연 프로그램도 풍성해진다. 노래·개그·마임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야시장 무대에 올리기로 했다.

정기영 대구시 서민경제활성화추진단장은 “서문시장은 규모가 커 볼거리가 많다”며 “이곳을 전천후 관광지로 만들어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