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주대 일문과 3명, 일본 업체 취업 뚫었다

일본어(Japanese)와 공학도(Engineer)를 뜻하는 `JAP·EN`이라고 적힌 도화지를 든 전주대 일문과 학생들이 박강훈 교수(가운데)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전주대]

일본어(Japanese)와 공학도(Engineer)를 뜻하는 `JAP·EN`이라고 적힌 도화지를 든 전주대 일문과 학생들이 박강훈 교수(가운데)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전주대]

전주대는 8일 "오미래(23)씨 등 본교 일본언어문화학과 4학년 학생 3명이 일본 업체에 취업했다"고 밝혔다. 내년 졸업을 앞둔 오씨는 일본에 있는 호텔과 항공사 두 곳에 합격했다.

전주대에 따르면 정원 40명의 일문과는 앞서 지난해에도 졸업생 13명이 일본의 기업과 관공서 등에 취업했다. 대학 측은 올해 말까지 일문과에서 10명 이상이 해외로 취업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강훈(42) 일문과 교수는 "전주대 일문과의 약진은 취업난 등으로 어문계열 학과들이 문을 닫는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며 "일본어로 영어 문법과 회화를 배우는 '다중언어' 수업과 정보기술(IT)에 능한 인문공학도 양성을 목표로 실시 중인 컴퓨터 언어와 홈페이지 제작 등 융복합 교육 프로그램 덕분"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