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 지지율의 올랑드, 이번엔 탄핵 발의

이른바 선진국의 국가 수장 중에서 박근혜 대통령보다 더 낮은 지지율을 보인 이가 있다. 바로 프랑스의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으로 지난달 말인 최근 조사에서 4%를 기록했다.

그런 그가 이번엔 탄핵 위기에 처했다. 외신들은 7일(현지시간) 야당인 공화당의 피에르 를루슈 의원이 헌법 68조를 근거로 의회에 대통령 탄핵안을 발의했다고 보도했다. 올랑드 대통령이 르몽드 기자 2명과의 대담집인 『 대통령이 이걸 말하면 안 되는데』에서 네 건의 암살 명령을 발동한 사실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의 본거지를 파괴할 계획을 세웠다는 국가 기밀을 누설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같은 당 에릭 쇼티 의원도 같은 이유로 올랑드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요청했었다.

실제 탄핵까지 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탄핵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더라도 최소 석 달이 걸리는데 내년 5월이면 새 대통령이 뽑히기 때문이다. 현지에선 다만 "올랑드 대통령의 재선은 물건너갔다"고 분석했다.

사실 올랑드 대통령은 스스로 "(대통령 거처인) 엘리제의 유령"이라고 한탄할 정도로 인기가 없긴 했다. ‘(1958년부터인) 5공화국 대통령 중 가장 인기없는 이’란 수식어를 달고 살았다. 또 본인의 최저 지지율 기록을 본인이 경신하곤 했다. 2014년 초 현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20% 아래로 떨어졌다. 경제난이 이어지면서 내걸었던 사회당 공약을 백지화하고 우향우하면서 오랜 지지층을 등 돌리게 하면서다. 부유세가 대표적이었다. 여기에다 파트너였던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와의 요란한 결별도 기름을 부은 격이었다. 2014년 11월엔 12%대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이듬해 1월 샤를리 에브도 테러가 발생하면서 반짝 지지율이 반등, 40%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번 지지율 추락과 탄핵은 오로지 그의 탓이란 게 언론들의 분석이다. 대담집 제목(『 대통령이 이걸 말하면 안 되는데』)대로 할 말 못할 말을 쏟아냈기 때문이다. 국가기밀만 문제가 된 게 아니었다. 사법부는 물론 사회당 동료들에 대해서도 험구했다. 특히 사회당 중진을 두곤 "(자신과 같은 엘리트 교육기관인) 국립행정학교(ENA) 출신이 아니다"라고 했다.

오랫동안 그를 두둔했던 마누엘 발스 총리마저 "부끄럽고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했다. 사회당 중진 의원은 "대통령은 침묵할 의무가 있다"고 쏘아붙였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후 8통의 사과 편지를 써야했다. 영국의 시사주간이 이코노미스트는 "올랑드 대통령과 유권자와의 관계는 복구 불능"이라고 썼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