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컬처밸리 특혜 의혹 관련, 남경필 경기도지사 증인으로 부르기로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월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서 열린 `K-컬처 밸리` 기공식에 참석해 홍보관에서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K-컬처밸리 모형을 보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월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서 열린 `K-컬처 밸리` 기공식에 참석해 홍보관에서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K-컬처밸리 모형을 보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경기도의회가 경기도 고양시 한류월드 내 ‘K-컬처밸리’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행정사무감사 증인으로 출석시키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K-컬처밸리 사업이 청와대가 개입한 이후 1주일 만에 급물살을 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CJ와 함께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외국투자기업인 ‘방사완 브라더스’의 페이퍼컴퍼니 여부 확인을 위해 싱가포르 현지실사 팀도 꾸리기로 했다.

경기도 K-컬처밸리 특혜의혹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박용수(더불어민주당·파주2) 위원장은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4일 박수영 전 행정1부지사를 참고인(또는 증인)으로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전 부지사가) 불출석할 경우 남경필 지사를 증인석에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부지사가 K-컬처밸리 사업을 추진하면서 청와대 행정관으로부터 ‘대통령 프로젝트로 진행하자’는 제안을 받은 이후 도가 추진하는 자체사업에서 CJ가 제안한 K-컬처밸리로 급변경 됐다는 의혹 때문이다. 청와대로부터 연락을 받았는지, 실제 연락을 받고 1주일 만에 사업을 급변경했는지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당초 한류월드 부지가 10년 동안 매각 등의 개발 진척을 보이지 않자 자체 예산(800억원)을 세워 한류마루(영상복합단지 조성) 사업을 하겠다고 지난해 2월 4일 도의회에 보고했다. 하지만 한 달 전인 1월 초 CJ가 투자를 제안하고, 같은 달 말 청와대가 이를 국책사업으로 추진하자는 제안을 하자 '한류마루' 사업을 접고 1주일 만인 2월 11일 CJ와 K-컬처밸리 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특위는 또 CJ와 함께 컨소시엄으로 동참한 외국투자기업 방사완 브라더스 회사를 직접 방문하기로 했다. 자본금의 10%(50억원)을 투자하는 업체지만 소재지가 불명확한 점 등 실체가 의문스럽다는 판단에서다. CJ는 방사완을 끌어들여 부지대금을 1%의 최저우대금리로 50년간 임대계약을 맺어 특혜 의혹을 사고 있다.

경기도 이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CJ로부터 지난해 1월 2일 K-컬처밸리 사업 첫 제안을 받은 이후 2월 초까지 실무협상을 벌여왔다”며 “협상 내용이 업무협약(MOU) 수준이 아닌 투자의향서(LOI) 정도 밖에 되지 않아 2월 4일 K-컬처밸리가 아닌 한류마루 사업을 도의회에 보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박수영 전 부지사가 CJ로부터 첫 제안을 받은 후 청와대 행정관으로부터 ‘대통령 프로젝트로 추진하자’는 제안을 받아 1월 말~2월 초에 남 지사에게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경기도 입장에서는 CJ가 엄청난 자금을 투자해 국책사업으로 해주겠다는 데 어떻게 안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특히 남 지사가 ‘K-컬처밸리의 청와대 연관설'을 부인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보고를 이미 받았는데 왜 부인하겠느냐"며 "연관설을 부인한 것이 아니라 2월 11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여하는 행사를 몰랐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