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인해제된 조응천의 '입'...우병우 저격하며 공격 행보


박근혜 정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최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저격하며 공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조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무유기 혐의를 수사하라’고 지시한 것은 ‘혜실(박근혜-최순실)게이트’에는 (우 전 수석이) 관여한 게 없으니 쓸데 없는 관여여부에 대해 수사하지 말라는 가이드라인”이라며 “검찰이 (우 수석의) 차은택 등과의 관계 등 혜실게이트 연관성에 대해서는 이참에 아예 손 떼고 특검에 맡기려는 듯하다”고 적었다. 조 의원은 지난 2일에는 ‘질긴 인연’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최순실 게이트 사건 곁에는 우 전 수석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담박’과 관련해 “담박의 대표 변호사 중 하나인 이득홍 전 고검장은 우 전 수석의 사촌동서”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우 전 수석이 검찰에 출석한 지난 6일에는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 전 수석은 최순실씨와 문고리 3인방, 핵심 세력들이 국정을 농단함에 있어 이를 말렸어야 하는데도 (국정 농단을) 만끽하고 과실을 공유했다”며 “우 전 수석의 청와대 PC·휴대전화 등을 분석하고 자택 압수수색과 계좌추적 등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의 이같은 행보는 이례적이다. 그는 지난 9월 말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이 처음 제기된 이후로 한 달 넘게 공식석상에서 침묵했다. 최순실씨가 이탈리아 대사를 추천했는데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던 조 의원이 이를 반대해 무산됐다는 주장이 나왔을 때도 “공무상비밀누설죄에 해당될 수 있다”며 일체 대응하지 않았다.

동료 의원인 민주당 소속 한 중진 의원은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르기 전까지는 조 의원이 같은 당 의원들에게 이런 저런 얘기를 했었는데, 최근 (조 의원이) 침묵하자 당내에서 ‘사정을 제일 잘 알면서 왜 나서지 않느냐’는 얘기도 나왔다”며 “아무래도 이 문제는 전문가다 보니 지도부가 사건을 어떻게 대응할지 하는 ‘접근 가이드’를 조언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측 관계자는 “SNS상에 개인적 의견을 적었을 뿐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 경험한 것을 절대 언급하지 않겠다’고 한 방침은 변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