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한국 정상으론 처음으로 APEC 정상회의 불참


박근혜 대통령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불참하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8일 밝혔다. 올해 APEC 정상회의는 19~20일 페루에서 열린다. APEC 정상회의가 지난 1993년 처음 열린 후 한국 정상이 불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 등 한반도 안보 상황이 엄중함을 감안해 올해 APEC 정상회의에는 대통령께서 참석하지 않기로 9월에 이미 결정한 바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불참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전인 지난 9월 결정됐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미ㆍ중ㆍ일ㆍ러를 포함한 주요국 정상이 모두 참석하는 APEC 정상회의에 한국 대통령이 불참하는 것은 정상외교의 기회를 놓치는 것으로, 최순실 사태로 인한 국정 난맥상이 외교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박 대통령의 불참에 따라 현재로선 황교안 총리가 대신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최순실 사태 여파로 최종적으로 누가 참석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으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참석할 가능성도 언급된다. 외교부 조 대변인은 이날 “현재 (APEC 정상회의) 참석자에 대해서는 관련 상황을 지켜보면서 모든 상황에 대비하고 있으며, 내주 초경에 발표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올해 일본에서 열릴 차례인 한ㆍ일ㆍ중 3국 정상회의와 관련, “연내 개최한다는 공감대 하에 개최 일자를 조율 중”이라며 “우리 측은 관련 준비를 일관되게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ㆍ일ㆍ중 외교부 차관보급은 12월에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이달 말 일본 도쿄에서 만나 고위관리회의를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