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파주의보, 전국 내륙지방으로 확대


8일 새벽 서울과 경기북부지방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데 이어 8일 밤부터는 전국 내륙지방으로 한파주의보가 확대된다.

8일 기상청은 이날 오후 11시를 기해 중부와 남부 내륙 대부분의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울산과 충북은 전역에, 경남은 남해·거제·통영을 제외한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된다.

기상청은 "9일은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 동해안과 경북북부 동해안은 새벽 한 때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며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9일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영하 2도까지 떨어지겠고, 낮 최고기온도 영상 8도에 머물겠다. 수도권지역에서는 9일 아침 출근길의 체감온도는 영하 5도 안팎까지 떨어지겠다.

이번 추위는 9일까지 이어지다가 10일 낮에 기온이 차차 오르기 시작해, 11일부터는 평년 수준의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