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대통령 2선 후퇴 없어…총리 권한 다시 확인해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2선 후퇴 등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차기 총리 권한에 대해 대통령이 뚜렷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며 덧붙였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정세균 국회의장과 원내대표간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우상호 원내대표는 국회가 지명하는 총리에 대해 조각권을 주는 것인지 청와대는 거기에 대해서 입장 번복을 않겠다는 게 포함된 건지 확인할 수 없다고 했다”며 “추가로 (청와대에) 확인하는 과정을 밟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의 2선 후퇴 등 거취 문제가 확실치 않다는 것이다. 기 대변인은 차기 총리 후보 추천에 대해 “그렇게 넘어갈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조각권을 얼마만큼 주고 (대통령이) 간섭하지 않을지에 대한 명문화된 얘기가 없어 전혀 앞서나갈 만한 내용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문제를 그렇게 풀려고 하면 촛불은 더 탄다. 두고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 자신이 어떻게 할건가하는 문제에 대해선 아무 것도 없다”며 “지금 성난 민심은 대통령의 하야, 탄핵, 2선 후퇴 이런 건데 ‘국회에서 추천하면 임명하겠다’고 하면 그 총리가 뭘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어떤 것도 합의되지 않았다"며 "의장의 설명을 들었으니까 각 당에 가서 설명하고 내일 예정된 야 3당 당대표회담에서도 논의하자는 정도로 마쳤다”고 덧붙였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