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에서 말하는 대통령의 조건…‘썰전’ 못지 않다

[사진 JTBC 캡처]

지난 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대통령의 조건’을 주제로 토론이 펼쳐졌다.
 
8일 진행되는 미국 대통령 선거에 관한 내용으로 시작해 국내 정치 상황까지 이야기를 나눴다.
 
미국 대표 마크는 “흔히 선거가 덜 미운 사람을 뽑는 것이라고 하는데 이번에 그 말이 맞다는 것을 처음 느꼈다”며 “힐러리의 지지자가 다 힐러리가 좋아서 지지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힐러리도 국가 기밀을 외부 이메일로 유출한 적 있다”고 덧붙였다.
가수 성시경은 ‘전 세계 각국의 측근 비리’가 언급되자 “측근은 최씨죠. 최측근”이라는 의미심장한 농담을 하기도.

이어 마크는 "레이건 대통령의 부인 낸시 레이건이 점성술사를 불러서 항상 조언을 받았다. 대통령의 개인 일정 등에 대한 조언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있었다"고 미국의 사례를 언급했다.
각자가 생각하는 대통령의 조건에 대해 마크는 “준비된 사람, 새벽에도 전화를 받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크리스티안은 “토론 실력이 중요하다. 국민들이 자랑스러워할만한 대표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프랑스 오헬리엉은 “연설 잘하는 사람”, 독일의 닉은 “국민들의 희망이 되는 사람”을 언급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