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우린 대통령이 던진 덫에 빠졌다…하지만 촛불은 더 탈 것”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8일 “우리는 이미 대통령이 던져놓은 함정에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국회를 찾아 김병준 총리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를 임명할 뜻을 밝힌 데 대해 “이제 언론은 야3당이 누구를 총리로 추천할 것이냐, 이것으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어 “대통령이 탁 던져놓고 간 뒤 ‘자, 봐라.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하라고 해도 못하지 않느냐’고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우린 이미 그 덫에 빠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국회는 하라고 해도 못한다고 바가지를 씌우겠다는 건데, 하지만 문제를 그렇게 풀려고 하면 촛불은 더 탈 것”이라며 “두고 보라”고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오늘 발언은 아직도 국민의 성난 분노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국회에 던져놓고 국회에서 합의하라는 것은 시간 벌기용일 뿐 대통령이 탈당을 할지 말지, 대통령 자신이 어떻게 할 것인지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 언급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야당의 요구를 한꺼번에 수용하는 것 대신 시차를 두고 하나씩 조금만 받아들이는 이른바 ‘살라미 전술’을 쓰면서 여론을 호도하고 있는 현 상황이 야당 입장에선 당혹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제 와서 이 같은 정치공학적 대응으로 자리 지키기에 나선다고 속을 국민이 누가 있겠느냐. 국민의 분노는 쉽사리 수그러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