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美 대통령 당선되면 축하전화도 해야 하는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8일 “곧 새로운 미국 대통령이 당선되는 만큼 한·미동맹 차원에서 축하전화도 하고 정상 간 대화도 나눠야 할 텐데 쫓겨날 처지의 대통령과 진정한 대화가 오갈 수 있을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우리나라 정상외교가 실종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심기가 잘 관리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이 된다. 전직 대통령들을 보면 임기 말에 업무에서 거의 손을 놓는 일이 많았는데, 그럴 경우 위기는 더욱 증폭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낸 뒤 “그런 점에서 대통령에 대해 언급할 때는 표현을 좀 더 신중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서도 “지금 우리나라 외교도 어렵고 경제도 매우 어렵다. 지금을 비상사태로 인식하고 헤쳐나가야 한다”며 “미국 대통령 선거가 끝나면 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큰데, 그러면 우리나라 금리도 올라가고 가계부채 문제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의원은 이어 “주택담보대출비율이나 총부채상환비율 등에 대한 규제는 함부로 풀면 안되는데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과감히 풀어버렸다”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 당이 가계부채 대책을 적극 챙겨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