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미 박정희 기념물 운영비만 연간 75억"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대통령 동상. 프리랜서 공정식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 기념공원에 세워진 故 박정희 대통령 동상. 프리랜서 공정식

경북 구미에 세워져 있거나 들어설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물의 운영비가 연간 75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현재 구미에 있는 박 전 대통령 기념물은 생가와 민족중흥관·동상 등이다. 이들 기념물의 연간 운영비는 15억원에 이른다. 정부와 경북도·구미시는 현재 생가 가까운 곳에 ▶새마을테마공원(870억원) ▶생가 주변 공원화사업(286억원) ▶박정희 역사자료관 건립(200억원)을 추진하고 있다. 구미참여연대는 이들 기념물이 완공되면 연간 운영비가 각각 40억원, 10억원, 1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따라서 6가지 전체 기념물의 운영비는 연간 75억원이 된다.

최인혁 구미참여연대 사무국장은 "경북도와 구미시가 그래서 운영비 부담이 큰 새마을테마공원은 서로 운영을 맡지 않으려는 움직임까지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내년 하반기에 완공 예정인 새마을테마공원은 국비와 지방비 등 총 870억원이 들어간다. 25만㎡에 전시관·글로벌관·연수관·새마을테마촌·새마을광장 등을 지어 국내외 새마을 연수생을 훈련시킬 예정이다. 현재 공사는 70%가 진행됐다. 또 생가 주변 7만7000㎡를 공원화하는 사업은 공사가 절반쯤 이뤄졌다.

그러나 200억원이 들어가는 박정희 역사자료관은 내년에 착공해 2018년 완공 계획이다.
구미참여연대는 "이들 기념물은 기능이 중복되는 것도 있고 운영비 부담도 막대하다"며 "적어도 착공하지 않은 역사자료관은 백지화하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구미시 박수원 새마을과장은 "아직은 기념물이 공사 중이어서 운영비를 논의하는 단계가 아니다"며 "참여연대가 산출한 금액보다는 운영비가 적게 나올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구=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