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후쿠오카 5차선 도로가 싱크홀로 붕괴

 
8일 새벽 5시쯤 일본 후쿠오카(福岡)시 하카타(博多)역 앞 도로에서 폭 30m에 달하는 싱크홀이 발생해 5개 차선이 함몰됐다. 아베 도루(阿部亨) 후쿠오카시 교통국 교통사업관리자는 기자회견에서 "지하철 연장 공사 현장에서 대규모 함몰 사고가 벌어져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 부근에서 진행 중이던 지하철 연장 공사가 원인임을 시인했다.

후쿠오카시 교통국은 이날 새벽부터 사고 현장 인근에서 터널 굴착 공사를 진행하다가 오전 5시쯤 공사 현장 천장에서 물이 흘러들어오자 공사를 중단했다. 그 직후인 5시 15분에 하카타역 앞 도로에 폭 10m 정도의 싱크홀 2개가 발생했다. 이 싱크홀은 점차 확산되면서 하나로 합쳐져 직경 5차선 도로 전체를 무너뜨렸다. 함몰은 멈추지 않고 계속돼 오후 1시쯤엔 길이 40m, 폭 27m, 깊이 15m에 달하는 거대 싱크홀이 형성됐다.
[사진 NHK캡처]

[사진 NHK캡처]

새벽이어서 오가는 차량이 없었기 때문에 함몰로 인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함몰과 함께 인근 건물에서 정전이 잇따르면서 70대 여성이 계단에서 넘어져 병원에 후송되는 등 2차 피해가 속출했다. 지하 통신 케이블이 손상돼 현장 근처의 유선전화와 인터넷이 단절되고 은행 자동입출금기가 정지되기도 했다. 한 목격자는 "우르르르 하는 굉음과 함께 지하수가 사방으로 뿜어져나오면 바닥이 꺼졌다"며 "신호등과 도로표지판, 전봇대가 땅속으로 빨려들어가는 모습이 공포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고 말했다. 후쿠오카시 측은 이날 오전 9시 45분 함몰 지역 인근을 봉쇄하고 주민들에게 피난권고를 발령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