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사실상 지명철회에 “합의되면 소멸 원래 내뜻”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8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총리 추천권을 국회로 일임한 것과 관련해 ”지명 철회가 아니라 여ㆍ야ㆍ청 합의가 이뤄지면 저절로 소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민대학교에서 예정된 강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원래 내 뜻이 여ㆍ야ㆍ청이 합의를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이렇게 답했다. 대통령이 사실상 지명 철회를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김 후보자는 ”지명 철회라고 얘기할 수는 없다“면서도 ”여야가 총리를 추천하고 대통령이 거기에 대해 합의하면 내 지위는 자연스럽게 소멸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절로 없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사퇴할 이유도 없다“며 ”임명동의안을 낸다고 해도 (여야 합의가 없으면) 20일 지나면 내 지위는 소멸된다. (여야가) 합의가 되도 소멸되고 안 되도 소멸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지명 철회 관련 청와대와 사전 교감이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얘기하는데 지명받은 뒤 며칠 동안 청와대와 진퇴문제에 관한 한 얘기한 적은 없다“고 못박았다.

또 ”내가 지명받은 이유는 합의가 안 될 것 같기 때문“이라며 ”지명자 지위를 가지고 합의를 압박해 나갈 수 있는 수단이 뭔가를 찾아보는 게 내 도리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까지 국정 운영 정상화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퇴로를 모색하겠다는 얘기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