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대통령 2선 후퇴 받아들이겠다는 건지 모호, 반성도 사과도 없어"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과의 면담을 마치고 의사당 밖으로 향하는 가운데 뒤로 야당 당직자들이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피켓을 든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과의 면담을 마치고 의사당 밖으로 향하는 가운데 뒤로 야당 당직자들이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피켓을 든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여야합의로 추천하는 총리에게 내각을 통할하도록 하겠다"며 사실상 김병준 총리 지명 철회 의사를 밝힌데 대해 야당은 "모호하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대변인은 이날 박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의 회동 이후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변하지 않았다고 본다"며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에 와서 진솔한 반성도 사과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관련 기사

기 대변인은 "대통령의 말씀은 모호했다"며 "실제로 총리에게 조각권을 주고 일체 간섭하지 않겠다는 것인지, 실제로 국회가 추천한 총리에게 운영권한을 주겠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가 추천한 총리가 국정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감놔라 배놔라 간섭하지 않겠다는 약속또한 없었다"며 "국민과 야당은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요구했는데 이것을 받아들이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계속해서 실제 권한을 행사하는 대통령으로 남아있겠다는 것인지 책임있는 말씀 또한 없었다"고 꼬집었다.

기 대변인은 "국민의 마음에서 대통령은 이미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니다"며 "더 이상의 집착은 미련일 뿐이다. 국민의 외침에 귀를 기울이고 받아들이기 바란다"고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재차 촉구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