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 할인’ 알고보니 원래가격, 대형마트에 공정위 과징금

이마트는 지난해 1월 3일 자몽ㆍ오렌지 주스를 병당 1500원에 판다고 전단지에 광고했다. 한 병 3000원 하던 걸 1500원으로 깎아 판다고 적었다. 하지만 행사 전부터 1500원에 팔던 상품이었다. 2014년 10월 롯데마트는 2만6500원에 팔던 배추김치 3400g을 20% 할인해 2만1200원에 판다고 매대에 표기했다. 하지만 행사 직전 할인 없이 팔던 가격은 2만1200원으로 같았다. 종전 값 그대로 팔면서 20% 할인한다고 눈속임했다. <사진 참조> 홈플러스 역시 비슷한 수법으로 소비자를 속였다.
거짓 할인 광고 사례 [사진 공정거래위원회]

거짓 할인 광고 사례 [사진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는 거짓광고를 한 대형마트 업체 이마트ㆍ롯데마트ㆍ홈플러스에 총 6200만원 과징금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 업체는 2014년 10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소비자를 눈속임했다. 상품 가격을 이전보다 높게 표기한 다음 ‘1+1 할인’을 해준다고 광고하거나, 가격 변동이 없는데도 할인 대상인 것처럼 표시했다. 할인율을 표기할 때 기준이 되는 종전 가격을 높게 표기한 사례도 많았다.

공정위는 이마트에 3600만원, 홈플러스에 1300만원, 홈플러스스토어즈에 300만원, 롯데마트에 1000만원 과징금을 각각 매겼다. 위반 기간과 빈도에 따라 과징금을 달리했다. 오행록 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과장은 “앞으로도 소비자를 현혹하는 대형마트의 허위ㆍ과장 광고 행위를 계속 감시하고 위반 행위를 적발하면 엄중하게 제재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