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조종하는 최순실' 뉴욕타임스의 충격 만평

[사진 뉴욕타임스 캡처]

[사진 뉴욕타임스 캡처]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뉴욕타임스의 만평이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권위지가 우리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최순실씨의 국정 개입 논란을 다루면서 "국격이 땅에 떨어지고 있다"는 반응도 나온다.

6일자 뉴욕타임스에는 박 대통령을 풍자한 만평이 올라왔다. 만평에서는 박 대통령의 머리 속에서 최순실이 조종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수사를 하는 검찰은 박 대통령의 머리 속을 확인하고 놀라워 하는 모습이다.

이 만평을 접한 한국 독자 중에는 "머릿속을 들여다보는 인물이 검찰이 아닌 '최순실 게이트'를 촉발시킨 JTBC"라고 주장하는 이도 있었다. 사건을 폭로한 JTBC를 경찰이 손보려고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만평과 함께 게시된 글에는 "한국 대통령의 조언자가 기업에 영향력을 행사해서 거액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됐다"고 적혀 있다.

독재자나 쿠데타를 만평으로 비꼰 적은 많지만, 한 나라의 대통령을 만평으로 풍자한 건 흔치 않은 일이다. 네티즌들은 "나라 망신이다", "우리나라가 북한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부끄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