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대 교수들 시국선언

박근혜 대통령이 재단 이사장·이사로 재직했던 영남대학교의 교수들이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고 나섰다. 박 대통령은 1980년부터 1988년까지 이 대학 재단에 몸담았다.

영남대 정규·비정규 교수 170명은 8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최순실 일당과 함께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사유화했다. 모든 사태의 출발이자 원인인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하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함께 국정을 이끌어오면서 사태를 방조했거나 은폐한 새누리당 지도부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수들은 “최순실로 대표되는 비선 실세를 걷어낸다고 해서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전제하면서 “여야의 양심적 정치인과 시민사회 대표들로 거국 중립 내각을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재단 이사장과 이사로 있을 당시에도 최태민 일가의 부정(입시 부정)으로 학교가 황폐해지는 것을 지켜본 기억이 있다”면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국선언문은 ‘시국을 걱정하는 영남대 교수 170인’ 명의로 발표됐다. 교수들은 이날 낮 12시 교내 중앙도서관 앞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교내 가두행진도 벌인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