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준설선 소유권 위조해 정부보상금 5억원 받아 가로채

4대 강 사업으로 골재채취업을 할 수 없게 된 준설선의 소유권을 위조해 정부보상금 5억원을 받아 가로챈 한국골재협회 간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해양범죄수사대는 사기와 공문서 위조 등 혐의로 한국골재협회 부산경남지회의 간부 A씨(62)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의 준설선과 부대장비가 2012년 8월 4대 강 살기기 사업에 따른 골재채취업 구조조정 지원대상이 되지 않는데도 지원대상이 된 S업체의 소유인 것처럼 건설기계 등록원부를 위조해 부산국토관리청에서 보상금 5억원을 받은 혐의다. A씨의 준설선과 부대장비는 고철로 팔면 1억5000만원 정도 받을 수 있는 상태였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