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의 소신? "촛불 많이 든다고 대통령 되나"…대통령 2선 후퇴 반대

김문수 전 경기지사. 프리랜서 공정식

김문수 전 경기지사. 프리랜서 공정식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8일 “대통령 중심제 국가에서 투표를 많이 받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것이지, 촛불을 많이 들고 시위 많이 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것은 아니지 않냐”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2선 후퇴 주장을 비판했다. “헌법에는 투표, 국민의 신성한 표가 중요하다고 나와있지, 횃불이 중요하다는 것은 본 적이 없다”면서다.

김 전 지사는 이날 YTN 라디오 출연해 김병준 총리 후보자 지명 문제와 관련해 국회에서 총리 인준 절차를 밟으라고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리는 헌법에 따라 대통령이 지명해서 국회가 인준하는 것인데 아무리 촛불을 많이 든다고 대한민국 헌법이 중지되어 있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야당이 추천하면 무조건 받으라는 것은 거국내각도 중립내각도 아니고 야당 내각”이라고 주장했다.
 
추천 기사

김 전 지사는 “김 후보자는 노무현 대통령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 출신의 친노 인사이고, 야당 지도부도 친노인데 그런 면에서 김 후보자를 빼고 야당에서 만족스러운 총리를 내놓는 게 쉽지 않다”는 현실적인 문제점도 지적했다.

또 “헌법상 책임총리라는 것은 장관의 임명 제청권을 가지고, 제청을 하면 대통령이 국회에 청문회를 요청한다”며 “현재의 헌법은 내각제 요소를 많이 가진 대통령제로 헌법상 보장된 총리의 권한이 상당히 많다”고 덧붙였다.

다만 박 대통령의 탈당 문제에 대해선 “탈당을 하시는 것이 야당의 공세나 국란 수습, 중립성, 거국내각 등 이런 측면에서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친박계는 아직까지 사태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약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