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행기 짐칸에서 뱀 출몰…항공기 긴급 착륙

멕시코 민간 항공기 객실에서 뱀이 나와 비행기가 비상 착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할리우드 공포영화 ‘스네이크 온 어 플레인(Snakes on a Plane 2006)’과 같은 장면이 실제로 일어난 것이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전날 멕시코 북부 토레온을 이륙해 멕시코시티로 향하던 아에로 멕시코(AeroMexico) 231편에서 초록색 뱀이 발견됐다.

승객 머리 위에 있는 짐칸 뒤 천정에서 나타난 초록색의 이 뱀은 일부분이 객실 바닥까지 내려왔으며 이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널리 퍼졌다.

당시 항공기에 타고 있던 탑승객 인달레시오 메디나는 이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SNS에 올렸다. 메디나는 “뱀과 함께 비행한 독특한 경험이었다”며“담요로 뱀을 덮어 움직이지 못하게 했다”며 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그는 “뱀이 심심해 할까봐 잡지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아에로멕시코 항공사는 성명을 발표해 “이 비행기는 멕시코시티 공항에서 착륙우선 순위권을 받아 무사히 내렸으며 직원들이 뱀을 잡아냈다”고 밝혔다.
 
[사진 영화 ‘스네이크 온 어 플레인’의 한 장면]

[사진 영화 ‘스네이크 온 어 플레인’의 한 장면]

이어 관계자는 “뱀이 객실 안에까지 어떻게 들어가게 되었는지를 조사 중이며 앞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사무엘 잭슨이 출연한 ‘스네이크 온 어 플레인’은 3만6000피트 상공에서 시속 800㎞로 운항중인 민항기에 수백 마리의 독사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벌어지는 떠들썩한 소동을 담은 영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