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거녀 외도 의심…몸에 문신 강요한 40대



동거 중인 여성의 외도를 의심해 강제로 문신을 하게 하는 등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협박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이정현)는 박모(45)씨를 강요, 공갈, 유사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4월 결혼을 전제로 동거 중이던 A(44·여)씨가 외도를 한다고 의심하고 A씨의 엉덩이에 자신의 이름을 문신하게 하는 등 3차례에 걸쳐 문신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신 문구도 자신의 불륜을 반성하고 남은 인생을 박씨만 사랑하며 살겠다는 내용의 글과 박씨의 영문 이름 등이었다.

또 지난 5월 A씨를 협박해 보유하고 있던 돈 670만원을 빼앗은 혐의 지인들에게 나체 사진을 유포한다고 협박해 2500만원을 대출받게 한 뒤 이를 가로챈 혐의도 있다.

검찰 조사 결과 박 씨는 동거기간 수차례 A씨를 폭행하고 협박하는가 하면, 성적 행위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지난 6월 다른 범죄로 재판에 넘겨져 서울구치소에 구금된 상태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