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 넘고 바다 건너 투표한다지만…이 사람은

국제우주정거장(ISS).  [사진 NASA]

국제우주정거장(ISS). [사진 NASA]

민주주의 국가의 국민이라면 투표는 권리이지만 의무이기도 하다. 셰인 킴브로(사진)라는 미국인은 그런 원칙에 충실한 사람인가 보다.

그는 현재 지구 상공 400㎞ 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무르고 있는 우주비행사다. 그런 그도 8일(미국시간) 미국 대선에서 사전투표를 통해 투표권을 행사했다고 AP 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킴브로가 어떤 식으로 누구에게 투표를 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킴브로는 출발 전 인터뷰에서 “우주비행사들은 매우 비정치적”이라며 “누가 대통령이 되든 나는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킴브로는 지난달 19일 러시아 소유즈 로켓을 타고 ISS에 도착했다. 이곳에서 러시아인 우주비행사 2명과 함께 4개월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NASA 우주비행사들은 텍사스주법에 따라 지난 1997년부터 우주에서 투표가 가능하다. NASA의 우주 관제소인 존슨 스페이스 센터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다. 우주비행사들은 휴스턴 지역에 거주한다.

우주 비행사는 우주에서 e메일로 투표용지를 받아 통신 시스템을 통해 투표한다. 지난달 30일 ISS로부터 지구로 귀환한 우주비행사 케이트 루빈스도 우주에서 부재자 투표를 통해 투표권을 행사했다.

우주에서 처음으로 미국 선거에 투표한 우주비행사는 97년 데이비드 울프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