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정유라 특혜지원 의혹' 삼성 서초 사옥 압수수색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60·구속)씨를 수사중인 검찰이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8일 오전 6시 40분부터 삼성전자 대외협력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대한승마협회 업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지난해부터 승마협회에 대한 지원을 담당하며 ‘비선의혹’으로 알려진 최순실의 딸 정유라(20)를 우회적으로 지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승마협회 회원사인 삼성전자는 승마 선수 육성을 명분으로 최씨 모녀의 독일 내 회사인 비덱 스포츠에 35억원을 송금한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전자는 이 돈을 회장사 차원에서 지원했다고 밝혀 왔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대한승마협회장인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실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