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종 한미약품 임원 차량, 북한강 인근서 발견

한미약품의 '늑장 공시' 의혹과 관련 검찰 조사를 받다 실종된 회계 담당 임원 김모(46) 씨의 차량이 북한강 변에서 발견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다산 유적지 인근 북한강 변에서 김 씨의 쏘나타 차량이 발견됐다.

김씨는 지난 1일 오전 출근한다고 집을 나선 뒤 지금까지 소재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김 씨는 직전 날인 31일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현재 한미약품은 서울남부지검으로부터 베링거잉겔하임 기술이전 계약 해지와 관련한 정보를 일부 투자자를 대상으로만 사전 유출했다는 혐의로 수사받고 있다. 여기에 계약 해지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으면서도 일부러 공시를 다음 날로 늦췄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의 가족은 지난 1일 저녁 경찰에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의 차량에서 특별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모든 가능성을 두고 김 씨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