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에게 참 좋은데…' 천호식품 회장 로또 '횡재' 전액 기부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


'남자한테 참 좋은데…'라는 광고 멘트로 유명세를 탔던 김영식(65) 천호식품 회장이 로또 복권 2등에 당첨되는 '횡재'를 했다.

김 회장은 10월 29일에 발표된 제726회 나눔로또 2등에 당첨됐다. 당첨금은 4860만원.

김 회장은 이 돈을 로또에 당첨된 날인 10월 29일에 아이를 출산한 가족 50팀을 뽑아 100만원씩 나눠주기로 했다.
추천 기사
5000만원에서 모자란 140만원은 개인 돈으로 메웠다.

신청 접수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뚝심이 있어야 부자 된다(caf?.daum.net/kys1005)'에서 받는다.

김 회장은 "2년 전부터 매주 로또 복권 200장씩 사서 식사 약속이나 강연 때마다 나눠줬는데 지난달 29일에 주머니에 몇 장이 남아있었다"고 했다.

김 회장이 경영하는 천호식품은 출산 장려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2006년부터 아이를 낳는 직원들에게 출산 축하금을 지급해왔다. 매달 30만원씩 양육비를 2년간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출산 3개월 전부터 오후 3~4시에 퇴근할 수 있는 집중근무제도 시행하고 있다.

셋째를 낳겠다는 국민 200명을 선착순으로 뽑아 매달 20만원의 양육비를 10개월간 주는 대국민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지원한 금액이 10억원을 넘는다.

김 회장이 만들어내는 제품은 '남자에게 참 좋을지' 몰라도, 그의 회사는 '여자에게 참 좋은' 셈이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