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갤럭시J5, 프랑스에서 발화ㆍ폭발 주장 나와

 
‘갤럭시노트7’이 잇따른 발화 사고로 단종된 가운데 삼성전자의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 J5’가 프랑스에서 폭발했다는 주장이 7일(현지시간) 제기됐다.

현지 지역 일간지 쉬드웨스트에 따르면 프랑스 서남부 포에 사는 람야 부이르단 씨는 “지난 6월 인터넷에서 산 갤럭시 J5가 뜨거워지면서 뒷면이 부풀더니 연기가 나고 폭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4살 난 아들에게 탁자에 있는 스마트폰을 건네달라고 해 받았더니 너무 뜨거웠다”며 “스마트폰을 뒤로 돌려보니 케이스가 부풀어 있어서 땅에 던졌더니 폭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폰을 충전하고 있지도 않았는데 열이 나더니 폭발했다”고 주장했다.

갤럭시 J5는 5.2인치 HD(1280×720) 디스플레이에 3100밀리암페어(mAh) 착탈식 배터리를 장착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