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황우여 “국정화 MB 때 시작, 최순실 무관”

황우여(사진)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국정 한국사 교과서가 ‘순실 교과서’라는 비난에 대해 “국정화 논의는 검정교과서의 왜곡·편향 문제 때문에 이명박 정부에서부터 시작됐으며 최순실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교과서 국정화가 발표된 지난해 10월 당시 주무 장관이다.

“국론분열 우려 신중론 있었지만
박 대통령 의지 커 정권 차원 실행”

황 전 부총리는 퇴임 후 지난 1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론 분열의 우려가 많아 교육부 안에서도 신중론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국정화 추진은) 대통령의 의지가 커 정권 차원에서 실시된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배용(전 한국학중앙연구원장), 이인호(KBS 이사장) 등의 입장이 강했다”고 설명했다. 보수 성향의 원로 역사학자인 이 전 원장과 이 이사장은 현 국정교과서 대표집필자인 신형식 이화여대 교수,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 등과 함께 2013년 교학사 교과서를 옹호하는 내용의 성명을 내기도 했다.

황 전 부총리는 “다양한 여론을 수렴 했지만 (국정화는) 정권 차원의 큰 흐름에서 결정됐다”며 “(국정화 고시는) 차관 전결 사안이기 때문에 장관 사인도 들어가 있지 않다”고 말했다. 당시 김재춘 차관도 국정화 발표 8일 만에 물러났다. 그는 2009년 ‘교과서 검정체제 개선 방안 연구’ 논문에서 “국정교과서는 독재 국가나 후진국에서만 주로 사용되는 제도”라고 기술한 적도 있다.

황 전 부총리는 “여론 수렴을 해보니 부정적 의견이 많아 ‘과연 누가 해낼 수 있을까’ 고민은 했다”며 “해법은 정권이 교과서 내용과 거리를 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28일 공개 예정인 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서는 “객관성을 잃고 편향성이 보인다면 거센 비판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직접 내용까지 간섭하려고 해선 안 된다”며 “객관적이고 증명된 사실만 기술하고 다양한 역사 해석이 있는 사안은 무게 있는 ‘이설(異說)’을 함께 병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