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교 지도자 만난 박 대통령 “청와대 굿 안 했다” 거듭 해명

청와대는 7일 김병준 총리 후보자 인준을 위해 안간힘을 썼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를 방문해 이정현 대표를 만나 “전쟁 중에도 회담을 하는데 이 난국에선 역시 국회가 중요하다”며 “여야의 대표들과 회담을 위해 대통령께서 국회에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한 실장은 “김병준 총리 인준 문제도 영수회담에서 논의할 수 있는 것”이라며 “(총리 지명)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는 걸 인정 안 하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염수정 추기경, 김장환·김삼환 목사
청와대로 초청 시국 상황 의견 들어
한광옥은 야당 찾아 영수회담 요청
박지원 거절, 추미애는 면담도 거부

그는 또 “절차 문제를 인정하고 모든 문제는 영수회담에서 이 난국을 어떻게 풀어나갈지에 대한 (논의) 시간을 충분히 갖도록 여야 대표가 모이는 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 면담 뒤 한 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영수회담 개최 희망 시점에 대해 “내일이나 모레”라고 말했다. 또 야당이 요구하는 김 후보자 지명 철회에 대해서도 “그 문제까지 영수회담에서 하자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어 한 실장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을 찾아가 “내일이라도 영수회담이 가능하다. 김 후보자 인준 절차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손금주 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김 후보자 지명 철회가 없으면 회담에 응할 수 없다”고 거절했다. 한 실장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방문할 계획이었으나 추 대표 측이 김 후보자 지명 철회가 없으면 만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전달해 면담이 불발됐다.

이처럼 청와대는 ‘김병준 카드’를 고수하고 있지만 야당이 김 후보자 사퇴를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어 협상에 진전이 없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천주교와 기독교 원로를 청와대로 초청해 정국 수습책을 들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염수정 추기경(왼쪽 사진)을, 오후에는 김장환(오른쪽)·김삼환 목사를 만났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등의 사이비 종교 관련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사진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천주교와 기독교 원로를 청와대로 초청해 정국 수습책을 들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염수정 추기경(왼쪽 사진)을, 오후에는 김장환(오른쪽)·김삼환 목사를 만났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등의 사이비 종교 관련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현행법에서 수행할 수 있는 모든 권한을 김 후보자에게 이양할 것”이라며 “거국내각 구성은 김 후보자가 취임 후 여야와 협의해 나갈 문제”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야당의 박 대통령 2선 후퇴 요구에 대해서도 “2선 후퇴란 표현은 현행법상 있는 내용은 아니다”며 “업무 수행 과정에서 총리가 실질적 권한을 갖느냐의 문제이지 용어 자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결국 박 대통령이 실질적으론 2선 후퇴를 하더라도 대통령 본인이 직접 2선 후퇴라는 표현을 쓰는 건 곤란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이런 청와대의 자세에 대해 아직 민심의 심각성을 모르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김병준 카드는 이미 끝난 것이나 마찬가지인데 청와대가 대통령 체면만 신경 쓰고 있다”며 “청와대가 발상의 전환을 하지 않으면 파국을 막기 어렵다”고 말했다. 청와대 내부적으론 12일 대규모 민중총궐기대회가 벌어지기 때문에 그 전에 김 후보자 문제를 매듭짓자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조만간 박 대통령의 결정이 내려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 오후에 기독교 원로인 김장환(극동방송 이사장) 목사, 김삼환(명성교회 원로목사) 목사 등 종교계 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시국 상황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원로들은 현 정국에 대한 우려와 함께 하루빨리 정국이 안정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 자리에서 염 추기경은 ‘온유(溫柔)한 사람은 복이 있다’며 온유를 강조했고, 김장환 목사는 성경의 로마서 12장을 읽었다고 한다. 로마서 12장엔 “높은 데 마음을 두지 말고 도리어 낮은 데 처하며 스스로 지혜 있는 체 말라”는 구절이 있다. 박 대통령은 원로들에게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등 성도들에게 오해받을 사이비 종교 관련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박 대통령은 9일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을 청와대로 초청할 예정이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