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K “몰표 줬는데 배신감” 일부 “하야는 막아야”

7일 대구 경북대 에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7일 대구 경북대 에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6일 오후 8시쯤 대구시 달서구 도원동의 한우전문점. 식당 주인 이종관(37)씨와 직원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지난 4일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문을 놓고서다. 이씨가 “대통령 하야까진 좀 그렇지. 검찰 수사 정도로 끝내는 게 맞지”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옆에 있던 30대 직원이 “두 번이나 국민에게 사과했는데 국가의 수장 자격이 있느냐. 물러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또 다른 20대 직원이 “부모님과 함께 박 대통령을 찍었는데 배신감이 든다”고 거들었다.
추천 기사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불리는 대구·경북(TK) 지역 민심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차가운 민심은 분노로 바뀌고 있다. ‘하야’ ‘퇴진’을 공공연히 입에 올릴 정도다. 박 대통령은 대구 삼덕동에서 태어났다. 1998년 달성군에서 보궐선거에 당선된 이후 네 차례 국회의원을 지냈다.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대구·경북에서 ‘긍정 평가’는 10%에 불과했다. 전국 지지도인 5%보다는 높았지만 역대 최저치다. 2012년 대선 때 박 대통령의 대구 득표율은 80.1%였다.

대구·경북에서 만난 민심
“이 정권이 서민들 가슴에 대못 박아”
택시기사 “2선 물러나란 여론 많아”
“대통령이 수습 힘들어, 국회 나서야”

많은 시민이 ‘배신감’을 말했다. 대학생 김민정(21)씨는 “한 나라의 수장이 그저 한 여자(최순실씨)의 꼭두각시였다는 의혹을 접하니 배신감이 든다. 대통령의 사과도 이 상황을 회피하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대구의 구청 공무원인 김모(40)씨는 “국가 운영을 전문가가 아닌 ‘아줌마’(최순실)에게 맡겼다니 표를 준 사람으로서 자괴감을 느낀다”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9급 공무원으로 들어와 5급까지 되려면 30년 가까이 걸리는데 최순실의 측근인 30대 스포츠 트레이너가 청와대에서 3급으로 근무했다니 허탈하다”며 고개를 저었다.

주부 정모(50)씨는 “이 정권이 서민들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고 했다. 우병우 전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 아들의 운전병 보직 특혜 의혹, 최순실씨 딸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의혹 등을 예로 들었다. 달서구의 택시승강장에서 만난 개인택시기사 윤종학(68)씨는 “대통령이 2선으로 물러나 남은 임기를 보내야 한다고 얘기하는 손님이 많다”고 전했다.

대통령의 지역구였던 달성군의 민심도 예전과 달랐다. 박 대통령이 의원 시절 살았던 화원읍 D아파트의 60대 경비원은 “대통령과 최순실씨를 둘러싼 의혹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모르지만 안 좋은 일에 휩싸인 것은 분명한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다사읍에서 식당을 하는 손한국(57)씨는 “박 대통령이 분명 잘못했다.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일부에서는 다른 목소리도 나온다. 잘못한 건 틀림없지만 ‘하야’ ‘탄핵’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수성구에 사는 김진해(74)씨는 “하야한다면 그 후 혼란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중구에 거주하는 송정택(62)씨는 “하야하면 국정이 중단되고 나라가 혼란스러워지는 만큼 정치권에서 머리를 맞대고 사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일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영남권 신공항 무산에 이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등으로 박 대통령의 최대 지지 기반인 TK에 균열이 가기 시작했고 최순실 사건으로 무너지는 상황”이라며 “대통령이 더 이상 수습할 수 없는 국면인 만큼 하루빨리 국회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홍권삼·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