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깜짝 발탁 ‘보름쇠’…평론가도 “처음 듣는 곳”

 
그야말로 깜짝 선발이었다. 지난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문을 연 제주산 흑우 전문점 ‘보름쇠’가 ‘미쉐린(미슐랭) 가이드 2017 서울 편’에서 별 1개를 받았다. 음식평론가는 물론 식당 주인조차 예상치 못한 결과다.

제주서 흑우 직접 키워 공수

보름쇠 김경수 대표는 “예상은커녕 전혀 신경도 안쓰고 있었다”면서 “발표 이틀 전 미쉐린 측에서 ‘시상식 초대 메일을 보냈는데 왜 확인을 안하냐’는 전화를 받고 처음 알았다”고 답했다. 김은조 ‘블루리본’ 편집장 역시 “보름쇠는 나뿐 아니라 주변 평론가들에게 생소한 곳”이라고 말했다. 식당 이름인 보름쇠는 바람소라는 뜻의 제주방언이다.
1인분(150g)에 5만원인 특수 부위. [사진 임현동 기자]

1인분(150g)에 5만원인 특수 부위. [사진 임현동 기자]

미쉐린 심사위원들을 반하게 한 보름쇠만의 매력은 무엇일까. 제주도 목장에서 직접 기른 ‘흑우’를 자체 숙성해 서울로 공수하는 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식당측은 분석한다. 김 대표는 “맛있는 소고기를 만들기 위해 지난 10년간 10억원의 비용을 투자해 ‘연구소’를 만들었다”며 “천연사료를 먹여 키운 소는 제주도내 ‘연구소’로 보내 숙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30~50일의 숙성을 거친 소고기는 육질이 부드럽고 일반 소고기보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38% 낮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서울에서 접하기 힘든 흑우 고기집이라는 점도 별 획득에 도움이 됐다. 김대표는 “일본 와규(최고급 소고기)로 알고 있는 흑우는 일제 강점기 때 빼앗긴 제주도 토종 품종”이라며 “일반 소보다 덩치가 작아 경제성이 떨어지지만 맛이 좋은 데다 우리 먹거리를 지킨다는 자부심도 있었다”고 말했다.

글=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사진=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