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요타도 전기차 진입, 현대차는 새 브랜드 SUV

도요타자동차가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다. 하이브리드차·수소차 개발에 주력하며 상대적으로 전기차를 홀대하던 도요타가 친환경차 전략 수정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도 전기차 개발을 강화하고 있어 국내외 업체간 전기차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도요타, 하이브리드차 집중 탈피
내년 상반기 중 개발 조직 신설
아이오닉 부진 겪는 현대차는
디자인·성능 대대적 변화 추진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요타가 전기차 시장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1회 충전시 300㎞이상 달릴 수 있는 전기차를 2020년까지 양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상반기 중 전기차 기획·개발 담당 조직을 신설한다. 전기차 성능을 좌우하는 배터리는 지난 1월 출범한 사내 배터리 연구부서에서 개발하고 외부 배터리 업체와 협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범운행 중인 도요타의 전기차 ‘아이로드’

시범운행 중인 도요타의 전기차 ‘아이로드’

도요타는 1997년 출시한 ‘프리우스’를 앞세운 전통의 하이브리드차 강자였다. 신차를 출시할 때마다 “친환경차의 대표주자는 하이브리드차다. 전기차는 배터리 비용이 높고, 주행거리가 짧다”며 전기차를 깎아내렸다. 경쟁사인 폴크스바겐이나 GM·르노닛산·현대기아차는 물론 테슬라가 전기차 개발에 뛰어들 때도 하이브리드차 한우물만 팠다. 기껏해야 1인용 초소형 3륜 전기차 ‘아이로드’를 시범운행한 정도였다. 닛산이 ‘리프’로 글로벌 전기차 판매 1위에 오른 것과 대조적이다.

하지만 세계 각국이 친환경차 규제를 강화하고 전기차 보급 방안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배터리 기술 발달로 주행거리가 늘었고, 충전 인프라도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중국이 파격적인 보조금을 제시하며 전기차 시장 파이를 키우고 있다. 자동차 업체도 전기차 투자에 적극적이다. 폴크스바겐은 현재 1%인 전기차 판매비중을 2025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게다가 전기차는 단순 판매를 떠나 자동차 회사마다 친환경차 기술력을 가늠하는 시험대로 떠올랐다. 테슬라 ‘모델S(P100D)’는 1회 완충시 507㎞까지 달릴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96㎞)까지 도달하는 데 2.5초 걸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요타도 전기차의 급부상을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분석했다.
국산차는 세계 친환경차 시장에서 존재감이 미미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팔린 친환경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수소차)는 233만9858대였다. 도요타가 120만4500대(시장점유율 52%)로 1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7만3592대(3%)였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차는 지난 1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6월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잇달아 출시했다. 하지만 월 평균 판매량이 800여 대에 그치는 등 부진에 빠졌다. 그나마 지난 4월 출시한 기아차 하이브리드차 ‘니로’가 월 평균 2000대 이상 팔리며 친환경차 체면을 살렸다. 니로는 아이오닉보다 석 달 늦게 출시됐지만 지난달까지 누적 판매량은 1만5465대다. 아이오닉(8056대)의 두 배 수준이다.

아이오닉이 부진의 늪에 빠지자 현대차는 출구전략을 고민 중이다. 현대차는 2018년 1회 충전시 주행 거리가 320㎞ 이상인 SUV를 내놓을 계획이다. 그런데 SUV에 아이오닉이 아닌 새로운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 친환경차 제품군 전체에 ‘아이오닉’이란 이름을 붙이겠다는 기존 전략을 수정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급·디자인은 물론 성능까지 기존 아이오닉과 완전히 다른 친환경차를 출시하는 만큼 아이오닉이 아닌 다른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내년 중 아이오닉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를 출시한다. 기아차는 니로 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를 각각 선보인다. 현대기아차는 2020년까지 친환경차 28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한국GM은 미국GM 본사에서 개발한 전기차 라인업을 속속 국내에 들여올 계획이다. 기존 유일한 전기차 모델이었던 ‘스파크 EV’에 이어 내년 상반기 국내에 선보일 전략 차종은 ‘볼트’다. 1회 완충시 주행거리가 383㎞에 달한다. SM3 ZE를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을 공략해 온 르노삼성차는 내년 상반기 중 2인승 도심형 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국내 출시한다. 트위지는 1회 완충시 100㎞까지 달릴 수 있다. 최고 시속은 80㎞다. 쌍용차는 현재로선 친환경차 출시 계획이 없다. 소형 SUV ‘티볼리’가 선전하는 만큼 경유차를 중심으로 한 현재 판매 전략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