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톰 크루즈 “이번에도 온몸 날렸죠”

굵직한 영화를 개봉할 때마다 꼭 한국을 찾는 할리우드 톱스타 톰 크루즈가 7일 내한했다. [뉴시스]

굵직한 영화를 개봉할 때마다 꼭 한국을 찾는 할리우드 톱스타 톰 크루즈가 7일 내한했다. [뉴시스]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54)가 24일 개봉하는 영화 ‘잭 리처: 네버 고 백’(이하 ‘잭 리처’) 홍보차 한국을 찾았다. 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늘 환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밝은 웃음으로 취재진을 맞았다. 8번째 내한으로, 할리우드 스타가 공식적으로 한국을 방문한 횟수로 치면 최다 기록이다.

신작‘잭 리처 2’홍보차 8번째 방한
“늘 촬영 현장 일찍 오고 늦게 떠나”

‘잭 리처’는 전직 군 수사관 잭 리처(톰 크루즈)가 자신의 후임인 수잔 터너 대령(코비 스멀더스)이 체포되자 그녀의 무죄를 믿고 탈출을 도우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액션 스릴러다. 2013년 개봉한 1편 ‘잭 리처’에 이은 2편으로 영국 작가 리 차일드의 세계적 베스트셀러인 동명 소설 시리즈가 원작이다.

액션 프랜차이즈 영화란 점에서 역시 그가 주연을 맡은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와 비교될 만도 한데, 톰 크루즈는 “‘고독한 방랑자’라는 잭 리처의 캐릭터, 그의 액션 스타일, 인간 관계 등 모든 것이 ‘미션 임파서블’과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옳은 일을 하지만 자기 세상 안에서만 살아가는 이 극단적인 인물이 오히려 관객에겐 색다른 재미를 주지 않겠느냐”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영화 속 톰 크루즈의 액션 연기는 명불허전. 총이나 칼 등 무기를 많이 쓰지 않고 맨몸으로 적을 제압하는 장면은 물론이고 옥상에서 지붕으로 뛰어내리거나, 맨손으로 배수관을 오르는 등 여러 위험한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해냈다. 그는 “액션 연기는 언제나 힘들다”면서도 “쉬지 않고 트레이닝하고, 사전 준비도 많이 했다. 나는 늘 촬영 현장에 일찍 도착하고, 떠나는 것도 가장 마지막에 떠나는 사람 중 하나다. 나 자신에 대한 기대가 있고, 내가 만드는 영화들을 정말 사랑하기 때문”이라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톰 크루즈는 이번 영화의 제작에도 참여했다. 그는 “결국 리더십이란, 남을 잘 도와주는 것”이라며 “예산과 시나리오 등 모든 측면에 있어 제작자로서 제대로 지원해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크루즈와 함께 내한한 에드워드 즈윅(64) 감독은 “‘라스트 사무라이’ 이후 10여 년 만에 톰을 다시 만났다”며 “그간 우리는 각자 많은 영화를 만들었고, 그 경험을 모두 여기에 녹였다. 톰은 부상의 위험이 있고, 온몸에 멍이 들어도 언제나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다. 최고의 배우와 일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