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표백제 삼킨 아이, 즉시 물?우유 먹여 토하게

어린이 안전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부모가 최선을 다해 아이를 보호한다지만 언제든지
다칠 수 있다.

어린이 안전사고 응급조치법

아이가 사고를 당하면 부모들은 당황한다.
응급처치를 해야 할 상황이 생길 수 있다.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해 응급처치 방법을 미리 알아두면 다급한 상황에서 큰 도움이 된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제안한 사고 유형별 응급처치
방법을 소개한다.



귓속 벌레 불빛 쬐면 나와


코피 나면 머리 숙이고


콧등 양쪽 5분 정도 지압



강태우 기자 kang.tae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