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朴대통령 탈당하고 총리 지명 철회해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의 탈당과 총리 지명 철회를 주문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야당의 수용 가능성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더 이상 이에(김병준 총리) 집착하며 시간을 끄는 것은 시급한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여야 영수회담을 성사시켜야 한다"며 "이제 대통령의 국정 운영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야당과의 합의를 통한 거국중립 내각의 구성이 유일한 해법이다"고 말했다.

이어 "중립내각이 성사되기 위해서는 대통령의 탈당이 필요하다"며 "이와 함께 새누리당은 정권의 한 축으로서의 책임을 느끼고, 재창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그 첫 단추가 현 지도부의 조속한 사퇴이다"며 이정현 지도부의 퇴진을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