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광공사, 영국 세박서 유럽 관광객 유치 나서



【원주=뉴시스】권순명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영국 세계관광박람회(WTM)에서 한국 지방관광 등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해외 홍보전에 나선다.



7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이날부터 9일까지 사흘간 영국 엑셀(Excel) 전시장에서 개최되는 WTM에 참가해 한국 지방관광 매력, K-뷰티의 피부미용, 평창 동계올림픽 등의 홍보 활동을 펼친다.



영국 WTM는 스페인 마드리드와 독일 베를린의 국제관광박람회와 함께 세계 3대 관광박람회의 하나로, 전세계 185개 국가가 참가해 5100여개의 부스에 자국의 관광 매력을 알리는 치열한 관광 홍보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관광홍보관은 4면이 개방된 120㎡ 규모로 아시아 태평양관 정 중앙에 자리하며 지방관광공사와 호텔, 여행사, 항공사 등 총 18개 업체 및 기관이 참가해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 판촉 활동을 전개한다.



박람회 첫날인 7일에는 행사장 근처인 노보텔 호텔에서 영국 주요 여행업자와 언론인 80여명을 초청, 파티 형식의 한국관광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어서 동계올림픽 개최지로서의 평창과 천년고도 경주의 다양한 관광 자원을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파티김밥 만들기 시연과 한식 뷔페, 복분자, 막걸리 등 전통 음료와 주류시음기회를 제공, 한식에 대한 호감도를 높일 예정이다.



또한 ‘K-뷰티’를 주제로, 피부 마사지와 화장 메이크업 (Make-up)을 매일 시연하여 한국 피부미용 관광에 대한 홍보도 확대한다.



특히 영국에서는 한국 화장품을 선진 화장품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안티 에이징과 피부미용, 헤어상품 등에 관심이 높아 영국의 피부미용 산업규모가 2017년에는 12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관광공사는 이 외에도 관광홍보관 내에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코너를 마련, VR 체험 존을 운영하고 행사장 내에 특별광고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인지도를 확대한다.



아울러 박람회가 열리는 사흘 동안 한국관광 홍보관 내에서는 한복 체험, 한글 서예 체험, 엽서 만들기, 전통 한복 종이 접기, 티 테라피, 한국 대표 관광지 360도 터치 스크린 등 방문객의 흥미를 끄는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를 중심으로 많은 볼거리들을 제공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관광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과 일본에 편중된 방한 시장의 다변화가 요구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보다 많은 유럽지역 국가의 관광객들이 우리나라를 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gs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