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이드미러 없는 자동차, 이르면 내년 등장

기사 이미지

자동차의 사이드미러를 대체할 카메라모니터시스템 [사진 국토교통부]


이르면 내년부터 사이드미러 없는 차량을 보게됐다.

국토교통부는 7일 자동차 측면에 카메라모니터시스템(CMS)을 설치한 경우 사이드미러(후사경)를 달지 않아도 되도록 하는 내용의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카메라모니터시스템은 카메라와 모니터를 결합해 자동차의 앞면과 뒷면, 옆면의 시계 범위를 확보하는 장치다. 후진할 때 시야를 확보해 주는 후방카메라와 비슷한 기능이다.

현재도 카메라모니터시스템을 쓸 수는 있지만 보조장치로만 가능했다. 하지만 이 개정안이 시행되면 사이드미러를 아예 안 달아도 된다.

사이드미러 대신 카메라모니터시스템을 쓰면 사각지대로 인한 문제가 해소되고 바람의 저항이 줄어 연비를 5~10% 절감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비가 올 때 카메라 렌즈가 뿌예질 수 있는 점 등은 개선해야 할 과제다.

개정안에는 매연과 소음이 없고 부피가 작아 골목 배송이 가능한 삼륜형 이륜자동차의 길이(2.5m → 3.5m)와 최대적재량(100kg → 500kg)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아울러 전기자동차의 고전 원전기장치 절연 안전성 국내기준도 국제기준에 맞춰 개선하기로 했다.

김채규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카메라모니터 시스템이 후사경을 대체하게 되면 국내 제작사들의 첨단기술 개발이 활성화되고 자동차 디자인 및 성능 개선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전기 삼륜형 이륜자동차의 길이와 최대적재량 기준 완화를 통해 도심지 이동이 편리한 친환경 교통수단의 개발과 보급이 촉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