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노동신문 "무당 지휘봉에 놀아난 청와대 마귀할미…정권 붕괴 시작"

기사 이미지


 북한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두고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강도 높은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부패ㆍ무능으로 초래된 정권 붕괴 위기’라는 제목의 ‘정세론해설’을 지면에 실었다.

신문은 이 글에서 박 대통령은 ‘식물대통령’이라며 “집권자로서의 능력도 자격도 없는 박근혜를 권력의 자리에서 한시바삐 끌어내리려는 각계층 인민들의 투쟁은 전지역으로 급속히 확대ㆍ고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워낙 박근혜는 대통령으로서의 초보적인 품격과 자질도 없는 무지무능하기 짝이 없는 촌뜨기에 불과하다”면서 “버들치가 룡(龍)이 될 수 없듯이 아둔하고 저능아적인 사고 수준을 가진 정치미숙아에게 자기 딴의 똑똑한 주견이 있을리 만무하다”고 조롱했다.

또한 “온갖 사기ㆍ협잡과 비열한 방법으로 박근혜를 완전히 쥔 최순실은 역도의 모든 사고와 행동을 장악하고 막후에서 조종해왔다”며 최순실 ‘비선 실세’ 논란을 언급했다.

신문은 “북남관계를 극단에로 몰아간 대북심리전 방송 재개와 개성공업지구 전면 중단도 최순실의 지령에 따른 것이며 그 무슨 통일 대박이니, 드레스덴선언이니 하고 박근혜역도가 요란히 광고한것도 다 최순실이 고안해낸 것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글은 이어 “희세의 정치무능아인 괴뢰역도의 이런 얼치기 정치는 남조선 사회전반을 총체적인 위기에 몰아넣었다”면서 “보잘것 없는 무당의 지휘봉에 따라 놀아나는 청와대 마귀할미의 악정하에 남조선에서는 최악의 민중불행시대, 민중절망시대가 도래했다”고 막말을 퍼부었다.

신문은 “무지무능하고 모든 것을 망쳐먹은 박근혜역도에게 남조선인민들이 사형선고를 내린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박근혜 정권의 붕괴는 이미 시작됐다”고 평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