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자리 아무렇게나 등지지 않겠다"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자리를 아무렇게나 등지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후보직 사퇴와 관련해 다시 한번 반대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

주말에 둘째 딸 결혼식을 치른 김 후보자는 이날 자택 앞을 찾아온 방송 기자들과 짤막한 인터뷰를 했다.

김 후보자는 자진 사퇴 의사를 묻는 질문에 "내가 왜 자진 사퇴 하느냐, 이렇게 어려울 지 몰랐을 것 같나?"라고 답했다. 이어 "자리에 연연할 이유는 없는 사람이에요. 그것은 일을 안 하겠다거나, 자리를 아무렇게나 등진단 건 아니죠”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야당을 설득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을 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또 “(정치권이 국민의 마음을)헤아리고 있겠지만 각자 보는 눈이 다르다. (국민을 위하면)다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주말 촛불 집회에 대해서는 ”마음이 아프고, 직접 나가 참가자들 심정을 들어보고 싶지만, 오해를 살까 봐 갈 수가 없다“는 심경을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