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해 대청도 불법조업 中어선 2척 나포…'물대포' 제압

 
서해 대청도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 2척이 해경에 나포됐다. 나포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다른 중국 어선이 저항하려 해 물대포로 불리는 소화포가 발사됐다.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는 6일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의 외국인어업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중국어선 2척을 나포했다. 80t급인 이들 어선은 이날 오전 9시35분쯤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 남서방 98㎞ 해상에서 우리 바다를 각각 3.6㎞, 1.8㎞ 침범해 불법조업한 혐의다. 중국 선원의 신원, 불법 어획량 등은 아직 정확히 조사되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6일 오전 서해 대청도 해상서 불법조업을 한 혐의로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 [사진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

해경은 나포 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중국어선 수척이 저항하려 하자 경비함정에 설치된 소화포를 발사했다. 소화포의 최대 사정거리는 100m로 분당 10t의 물을 발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M60 기관총 등 공용화기는 사용하지 않았다.

해경은 중국어선 2척에 승선한 선장, 선원 34명을 인천 해경 전용부두로 압송해 본격적인 범죄혐의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나포된 중국어선은 7일 오전 8시쯤 입항 예정이다.

중부해경본부 관계자는 “전용부두에 입항하는 대로 본격적인 조사를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