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광옥 “광화문 광장의 국민 준엄한 뜻 무겁게 느낀다”

 
한광옥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이 “어제(5일) 광화문 광장에서 보여준 국민들의 준엄한 뜻을 매우 무겁게 느끼고 있다”고 했다.

한 비서실장은 6일 청와대에서 첫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국민들의 실망과 염려가 그 어느 때보다도 높은 엄중한 시기다. 참으로 엄중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한 비서실장은 “하루속히 국정 혼란과 공백을 막고 정부 본연의 기능을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전 수석비서관님들은 비장한 각오로 업무에 임해야 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또 최순실 비선 실세 국정개입 의혹 사관과 관련해 “이번 일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데 있어서도 제가 일일이 설명을 하지 않겠지만 그것은 반드시 정확하게 국민의 의심, 한 줌의 의심도 없이 진상을 밝히는데 있어서 우리 청와대 비서실에서도 최대한 협조를 해야 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사로운 감정이나 이익을 생각하지 말고 국민의 뜻을 우선해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슬기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 비서실장은 비서실 직원들이 동요 없이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서로 일치 단결, 협심 단결하면서 상대를 존중하면서 힘을 모아야 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 역시도 혼신의 노력을 다해서 국민의 뜻을 가감 없이 받들어서 대통령님을 열심히 보필해 드리겠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