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응천 "'우갑우' 비공개소환 받아들인 '겁찰'…참으로 어이순실"

기사 이미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6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면서 취재기자들을 쳐다보고 있다. 전민규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의 공개소환을 거부했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를 수용한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조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식으로 검찰 소환조사가 이뤄진다면 앞으론 우병우가 아니라 우갑우(又甲又), 검찰이 아니라 겁찰(怯察)로 불러드려야 할 것 같다”고 적었다.

조 의원은 우 전 수석의 이름을 바꿔 쓴 ‘우갑우’에 한자 ‘또 우(又)’자와 ‘첫째 갑(甲)’자를 병기해 ‘갑’의 위치에 있는 인물임을 암시했다. ‘겁찰’에는 ‘겁낼 겁(怯)’자를 사용했다.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식 수사를 꼬집은 것이다.

그는 이어 “검찰공보규정상 차관급 이상은 포토라인에 서도록 돼있다. 근데 공개소환을 거부한다고 검찰이 수용하는 건 처음봤다”면서 “참으로 ‘어이순실’이 아닐 수 없다”고 표현했다. 대통령비서실 수석비서관은 차관급의 정무직 공무원에 해당한다.

조 의원은 또 “‘피의자가 아니라 피고발인, 소명을 듣는다’ 이대로 해준다면 수사하는 검사가 아니라 변명을 들어주는 속기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우 전 수석은 6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앞서 우 전 수석이 “공개소환은 거부한다”는 의견을 검찰에 전달하고, 검찰 관계자가 “현직 고위 공무원이 아닌데다 범죄 혐의가 뚜렷한 피의자가 아니므로 우 전 수석을 공개소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혀 '황제소환'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