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주 애완동물 장묘시설 설치 추진에 제동

애완동물 장묘업체가 경기도 파주시 오도동에 동물 장묘시설(화장장)을 설치하려던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6일 파주시에 따르면 경기도는 최근 2차 행정심판위원회를 열어 A사가 제기한 동물장묘업 영업등록증 발급 의무이행 청구를 기각했다.

위원회는 “화장시설은 다른 시설과 격리돼야 하는데 (A사가 제출한 계획서에) 화장시설 상층부는 애견장례용품 제작실과 화장실, 냉동시설과 연결돼 있어 위해가스 발생 시 차단이 불가능하다”는 파주시의 의견을 인정해 청구를 기각했다.

파주시 관계자는 “특히 화장시설에서 75m 거리에 민가가 있고, 150m 거리에 3만9521가구가 들어설 운정3택지 개발이 진행 중이라는 점을 감안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A사는 지난 1월 동물장묘업 등록신청서를 파주시에 냈다. 이에 시는 일부 보완을 요구했지만 A사가 기한 내 보완내용을 제출하지 않자 지난 3월 신청서를 반려했다.

A사는 지난 4월 초 파주시 농축산과·건축과를 상대로 각각 ‘동물장묘업 영업등록신청 반려처분 취소청구’ 및 ‘건축물 표시 변경신청 불수리처분 취소청구’ 등 1차 행정심판을 경기도에 내 승소했다. 그러나 파주시는 지난 8월 이 업체의 계획을 재차 불허했고, A사는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에 2차 행정심판 청구를 냈다.

파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